경상북도청 Logo
2016-01-12 14:16
경북도, 축산분야 ICT 융복합 확산사업 시행
대구--(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12일 -- 경상북도는 FTA 등 대외개방에 대응하고 축산농가 생산비 절감 및 최적의 사양관리를 통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축산분야 ICT(Information &Communication Technology) 융복합 확산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ICT 융복합 시설을 적용한 축사는 온습도, 화재 등의 감지 시스템을 이용하여 언제 어디서나 웹이나 스마트 폰을 통해 24시간 확인이 가능하고, 전산에 입력에 시간과 양만큼 자동으로 급이됨으로써 사료잔량을 최소화하고 사료 변패를 줄일 수 있는 등 사양관리 비용이 절감될 뿐만 아니라 개체별 관리가 전산시스템을 통해 체계적으로 관리됨으로써 사양관리 효율성이 극대화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축산분야 ICT 융복합 확산사업은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를 통해 사료 및 음수, 환경관리 등을 원격, 자동제어 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사업비는 FTA이행 기금으로 추진되며, 올해 사업비가 16억원으로 보조 30%, 융자 50%(금리2%, 3년거치 7년상환)가 지원되고 자부담이 20%이다.

신청 조건은 ICT 융복합 시설적용이 가능한 양돈, 양계분야 농업경영체로서 시설현대화조건을 갖추거나 신·개축을 통해 시설현대화를 추진하는 경우 대상자로 신청이 가능하고, 향후 낙농분야도 확대하여 로봇착유기, 자동포유기 등이 지원될 계획이다.

축종별 사업비는 양돈의 경우 1,000두, 양계는 30,000수 기준으로 표준사업비는 1억원, 상한액은 10억원이며 단, 환경관리, CCTV, 사양관리 SW중심의 일반형으로 추진하는 경우는 기준 사업비는 3천만원이며, 상한액은 2억원 까지이다.

스마트팜 구현을 목표로 하는 ICT 융복합 확산사업의 주요 사업으로는 내·외부환경(온도,습도,정전,화재 등) 모니터링 장비, 자동 원격제어 가능한 사양관리장비(사료자동급이기, 사료빈관리기, 음수관리기 등), 모니터링·분석·제어·생산 및 경영관리 등을 위한 정보시스템 등 ICT융복합 시설장비 등이 지원되며, 정보시스템을 통한 ICT융복합 시설관리 및 생산·경영관리는 사업자의 필수 사항이다.

아울러 시설현대화를 위해 추진중인 축사시설현대화사업은 전업농의 기준범위확대, 증축 및 신규규제 조항 등을 폐지하고, 말, 메추리, 토끼 등 지원축종이 확대되었으며, 보조비율 감축으로 보조 20%, 융자 60%, 자부담 20%으로 지원될 예정이다.

우선창 경상북도 축산경영과장은 “FTA 등 개방화에 따라 이제 우리 축산도 ICT기술을 접목하여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를 통해 사료 및 음수, 환경관리 등을 원격, 자동제어 할 수 있는 스마트팜 구축이 필요하며, 우리 도에서는 ICT융복합사업을 적극 추진하여 축산농가 경쟁력 강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경상북도청
    축산경영과
    박정연
    053-950-2885
경상북도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경상북도청
축산경영과
박정연
053-950-2885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농수산  축산업  정책/정부  지방자치단체  정책  대구/경북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