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청 Logo
2016-01-13 14:18
전남도, 섬 여행 불편 줄이고 주민 정주여건 개선
무안--(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13일 -- 전라남도는 섬 여행자 불편 최소화 및 섬 주민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섬 가꾸기 고도화를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전라남도가 브랜드시책으로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추진 이후 지난해 방문객이 전년보다 2배 이상 늘고, 오는 2020년 흑산공항 개항으로 섬 방문객이 지속적으로 늘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섬 여행자는 물론 섬 주민의 생활 불편 최소화를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통신, 상·하수도, 에너지, 보건환경 등 부서별 팀장과 전문가로 TF팀을 구성해 분야별 사업을 발굴하고 세부 추진계획을 3월께 확정할 방침이다.

전라남도는 섬 지역에 육지와 같은 보편적 통신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2017년까지 50세대 미만 모든 섬 마을(216개)에 초고속 인터넷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휴대전화 난청지역 해소를 위해 섬 난청지역 정밀조사를 실시, 통신환경을 적극 개선하고, 여행자가 많이 찾는 장소인 선착장과 전망 좋은 곳 등에 무료 와이파이 지역을 확대키로 했다.

섬 지역 안전시설 확보를 위해 사람이 많이 다니는 마을안길, 탐방로, 해수욕장 등에 방범용 CCTV를 설치하고, 섬 접근성 개선을 위한 여객선 증편 등도 관계기관과 협의할 예정이다.

지속가능한 섬 홍보를 위한 스마트 폰 ‘앱’ 개발을 지원하고 섬 주민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활용 누리소통망(SNS) 홍보기법을 전파하는 한편, 전국적 관심 확산을 위한 섬 여행 블로그 공모전도 개최한다.

‘가고 싶은 섬’ 을 중심으로 마을 공동 운영 편의시설을 마련하고,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과 연계해 섬 지역 우물물을 조사해 음용이 가능한 지역은 우물 복원사업을 추진해 관광자원화하기로 했다. 섬에서 생산되는 섬초, 섬쑥 등 특산물의 과학적 분석을 통해 인체에 유익한 성분을 발굴, 상품화 하는 등 입체적 접근에 나서기로 했다.

배택휴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기존의 ‘가고 싶은 섬’ 사업은 흔들림 없이 계속 추진하면서 새로운 수요에 부응할 사업을 발굴하고, 섬별 특색 있는 스토리를 발굴·정리해 주민은 살고 싶고, 방문객은 다시 찾고 싶은 섬으로 가꿔나가겠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전라남도
    해양항만과
    061-286-6860
전라남도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전라남도
해양항만과
061-286-6860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레저  관광/여행  정책/정부  지방자치단체  정책  광주/전남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