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Logo
2016-01-14 14:04
안면도 기후변화감시소의 온실가스 관측기술, 세계 최고수준으로 인정받아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14일 -- 기상청(청장 고윤화)은 안면도 기후변화감시소의 온실가스 관측기술이 세계기상기구(WMO)로부터 세계 최고수준의 평가결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세계기상기구는 신뢰도 높은 기후변화감시 자료를 생산하기 위해 지구대기감시(GAW)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전 세계에서 운영되고 있는 지구대기감시관측소에 대해 적합성 평가를 시행하고 있다.

온실가스에 대한 적합성 평가는 △관측 시설 △장비 △인력에 대한 서면평가와 △미지시료의 분석 △상호 비교관측 등의 관측·분석기술에 대한 현장 실험평가로 이루어진다.

안면도 기후변화감시소의 온실가스(이산화탄소, 메탄)에 대한 적합성 평가 결과는 100점 만점 환산에 95점으로, 2011년 세계 최고 평가점수(95점)를 받은 독일과 동일한 점수를 받았다.

이 평가는 2014년 11월부터 12월까지 약 2개월 동안 현장평가와 비교실험으로 진행되었으며, 지난해 1월부터 7월까지 약 7개월 동안 자료 분석 및 종합평가가 진행되었다.

스위스 연방재료과학기술연구소(EMPA)의 종합평가에 의하면, “한반도 대표 온실가스 관측소인 안면도 기후변화감시소는 오랜 기간 다양한 요소를 측정해 왔으며, 산출자료의 질도 높아 중요한 기여를 하는 관측소”로 인정받았다.

그동안 높은 평가를 받은 국가들은 △독일 95점(2011년) △일본 88점(2005년) △노르웨이 86점(2012년) △뉴질랜드 84점(2013년) △중국 84점(2009년) 등이며, 우리나라는 이들 나라와 비교해서 최고 점수를 획득하였다.

이 결과는 세계기상기구 누리집(www.wmo.int/pages/prog/arep/gaw/other_pub.html)에서 볼 수 있다.

고윤화 기상청장은 “이번 온실가스 적합성 평가는 신기후체제(Post-2020)를 대비하는 시점에서 기후변화 대응정책 수립에 기초가 되는 자료로써, 기상청이 신뢰도 높은 온실가스 농도 관측기술을 보유하고 있음을 입증한 것입니다”며 “국가 과학 기술력을 대변할 수 있는 이번 평가를 계기로 국가이미지 향상에도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됩니다”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기상청
    기후변화감시과
    이철규
    02-2181-0642
기상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기상청
기후변화감시과
이철규
02-2181-0642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에너지/환경  환경  정책/정부  정부  수상/선정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