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청 Logo
2016-01-15 09:08
인천시, 보행사고 위험 많은 생활권 이면도로 정비 추진
인천--(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15일 -- 인천시(시장 유정복)가 일반도로에 비해 교통안전 여건이 상대적으로 취약해 보행자 관련 교통안전사고의 위험이 많은 주택가·밀집지역 등 생활권 이면도로에 대한 정비에 나선다.

인천시는 이면도로 내 보행사고 Zero화를 위해 올해 국민안전처 특별교부금 6억 원을 투입해 ‘생활권 이면도로 정비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2011~2013년 우리나라 보행자 교통사고 전체 사망자 6,053명 중 4,019명(66.4%)이 폭 13m 미만의 생활도로에서 발생했으며, 특히 어린이는 161명 중 141명(88.1%), 노인은 2,793명 중 1,935명(69.3%)이 폭 13m 미만 생활도로에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는 감소 추세인 반면, 보행자 사망자 비중은 증가하고 있어 보행자 안전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인천시는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2015년 교통문화지수 실태조사에서 인구 10만명당 보행자 중 교통사고 사망자 수 최소 2위(2.34 / 전국 평균 3.58점)를 차지하고 있지만, 보행사고 Zero화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현재 인천지역에는 생활권 이면도로 중 37개소가 교통안전사고 위험성이 높은 생활권 이면도로로 지정돼 있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중구 3개소, 동구 1개소, 남구 5개소, 남동구 3개소, 부평구 3개소 등 15개소(약 79㎞)를 우선 정비할 계획이다.

주요 정비사항은 생활권 이면도로 지정 구간에 교통안전표지, 노면표시, 속도저감 시설, 통행제한 시설 설치 등이다. 이를 통해 차량 운전자에게 운전 주의 구간임을 사전에 인지토록 해 보행자로 하여금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도록 배려할 계획이다.

시는 사업의 신속한 시행을 위해 유관기관 협의 및 실시설계를 조속히 완료하고, 사전 홍보를 통해 지역 주민들의 공감대를 형성할 예정이다.

또한, 향후 사업효과를 분석해 생활권 이면도로 지정 및 정비를 확대해 ‘보행 사고 Zero, 안전한 인천시’구현에 노력할 계획이다.

최종윤 시 광역교통정책관은 “생활권 이면도로 정비사업은 기존의 어린이보호구역 등 선형 정비사업에서 면형(평면) 정비사업으로 방식을 전환해 일정 구간 전체에 대해 교통안전시설을 정비함으로써 사업 효과를 극대화하는 방식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시민의 눈높이에 맞춰 시민이 안전한, 시민이 우선인 교통시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인천광역시청
    광역교통정책관실
    강상욱
    032-440-3866
인천광역시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인천광역시청
광역교통정책관실
강상욱
032-440-3866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정책/정부  지방자치단체  정책  인천/경기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