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Logo
2016-01-17 12:39
한전, 지능형변전소 EPC사업 최초 수출계약 체결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17일 -- 한국전력 조환익 사장은 1월 16일 부탄전력청(BPC) 겜 세링 (Gem Tshering) 청장과 2,560만 달러(약 300억 원) 규모의 “지능형 변전소 EPC 사업” 계약을 부탄 수도 팀푸 현지에서 체결했다.

이번 사업은 부탄 남부 푼출링市 산업단지 인근의 220㎸ 노후 옥외변전소를 한국형 디지털 자동제어, 감시시스템 등을 적용한 콤팩트 지능형 옥내변전소로 교체하는 것으로 2018년 준공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에 설치될 주요 기자재는 국내 제작사로부터 공급되어 약 140억 원 상당의 수출 실적을 거둘 것으로 예상되며, 2008년도부터 부탄 현지에서 네트워크를 다져 온 국내 중소기업(우선E&C)과 공동으로 사업을 추진하여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실현한 모범 사례이다.

한전은 2014년 10월 아·태전기사업자회의(CEPSI)와 2015년 10월 본사 이전과 함께 추진 중인 에너지밸리 사업의 일환으로 개최한 ‘2015 국제 전력기술 엑스포(BIXPO)' 행사 기간 중 부탄전력청과 상호협력 협정(MOU)을 체결하고 인적교류 등 협력관계를 유지해 왔으며, 이러한 노력의 결실로 유럽 등 선진 경쟁사들을 제치고 이번 사업수주의 쾌거를 이루게 되었다.

부탄전력청은 이 사업이 부탄 GDP(20억달러)의 약 1.3%에 해당하는 대규모 프로젝트임을 감안하여 종교 지도자가 선택한 길일을 받아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계약을 체결하였다.

한전은 송배전 분야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2001년 이후 카자흐스탄, 인도, 도미니카 등 23개국에서 1억 7천만 달러(1,930억 원)의 송배전망 건설·컨설팅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하였으며, 현재 파키스탄, 나이지리아, 캄보디아 등 13개국에서 총 4,000만 달러 규모의 송배전사업을 수행중이다.

한전 조환익 사장은 “이번 계약은 디지털 자동제어 장치 등 컴팩트화된 지능형 변전소를 개도국에 수출하는 최초의 사업으로서 주요 기자재가 국산으로 구성되어 있을 뿐 만 아니라 중소기업과 해외시장 동반진출을 일궈내어 상생협력의 틀을 더욱 공고히 했다는데 그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전은 앞으로도 새로운 시장개척을 통한 해외사업 확대와 함께, 파리 新기후체제(COP21) 출범 등 전력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그리드, 마이크로그리드, 전기저장장치(ESS) 등 신기술을 채택한 에너지 신산업을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수출을 확대하여 국익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인도를 방문한 한국전력 조환익 사장은 인도 전력부 및 인디아파워그리드(India Power Grid)사와의 협력을 계기로 인도 전력 시장에서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활용한 주파수 조정(F/R)사업, 빌딩 및 공장 에너지 효율화 사업(스마트그리드 스테이션), 송배전망 손실개선 및 스마트시티 등 인도 에너지 신사업에 본격 진출할 계획임을 밝힌 바 있다.
  • 언론 연락처
  • 한국전력
    해외사업운영처 송변전사업부
    이제희 차장
    061-345-5872
한국전력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한국전력
해외사업운영처 송변전사업부
이제희 차장
061-345-5872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산업  중전기  에너지/환경  전력/원자력  수주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