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Logo
2016-01-18 09:00
문화재청, ‘광주 복룡동 유적’ 토광묘에서중국 신나라 화폐 꾸러미 출토
대전--(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18일 --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의 허가를 받아 (재)동북아지석묘연구소(소장 이영문)가 시행 중인 광주 송정1교-나주시계 간 도로확장공사구간 내‘광주 복룡동 유적’발굴조사 결과, 중국 신나라(新, 8~23년) 화폐인 ‘화천(貨泉)’이 우리나라 최초로 무덤에서 꾸러미로 출토되었다.

기원후 14년에 처음으로 주조된 화천은 후한 광무제가 ‘오수전(五銖錢)’으로 화폐를 통합한 기원후 40년까지 통용된 화폐로, 정확한 주조연대를 알 수 있고 통용 시기가 한정되어 유적의 연대를 추정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이번 조사에서는 청동기 시대 주거지와 초기철기 시대 토광묘(움무덤), 수혈유구 등 총 95기의 유구가 확인되었다. 화천이 출토된 1호 토광묘는 길이 210㎝, 너비 82㎝, 잔존 깊이 10㎝의 장방형(긴 네모꼴) 평면 형태이다.

화천 꾸러미는 한쪽에 치우쳐 단경호(短頸壺, 짧은목항아리) 1점, 청색 유리옥 78점과 함께 발견되었다. 대부분의 화천은 지름이 2.2~2.3cm이지만 2.6cm인 다른 종류의 화폐도 있다.

화천이 무덤에서 꾸러미(50여 점)로 출토된 사례는 우리나라에서는 이번이 처음이다. 기존까지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화천은 총 19점으로, 주로 조개더미 등 생활 관련 유적에서 소량으로만 확인되었다.

* 화천 출토 유적: 제주 산지항 11점, 제주 종달리 조개더미 1점, 제주 금성리 조개더미 2점, 김해 회현리 조개더미 1점, 해남 군곡리 조개더미 1점, 나주 복암리 랑동 유물포함층(저습지 추정) 2점, 신안 해저침몰선 1점

중국 신나라 화폐인 화천은 영산강 유역과 남해안 지역, 제주 등 한정된 지역에서 출토되고 있다는 점에서, 당시 중국과 직접 교역을 하였던 정치집단이 서남부 지역에 형성되었다고 볼 수 있다. 초기철기 시대의 이러한 거점지역은 남해안과 영산강의 해상 교역로를 따라 해남 군곡리, 나주 복암리, 광주 신창동·복룡동 일대에 형성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1호 토광묘에서 남서쪽으로 25m 정도 떨어진 2호 토광묘에서는 초기 철기 시대 경질무문장란형(硬質無文長卵形) 토기 1점, 점토띠토기 1점, 완형(盌形, 사발 모양)토기 1점, 쇠낫 1점이 확인되었다. 2호 토광묘의 평면형태도 길이 204㎝, 너비 87㎝, 깊이 22㎝ 정도의 장방형이다. 광주 복룡동 유적 발굴조사는 오는 29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 경질무문장란형(硬質無文長卵形) 토기: 단단하고 무늬가 없는 길쭉한 달걀 모양의 토기
  • 언론 연락처
  • 문화재청
    발굴제도과
    042-481-4977
문화재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문화재청
발굴제도과
042-481-4977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