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인천시, 강화군에 체류 가능 비상대피시설 5개소 설치

출처: 인천광역시청
2016-01-18 09:39

인천--(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18일 -- 1월 6일 북한이 함경북도 길주군에서 4차 핵실험을 실시해 한반도 긴장 상황을 조성하고 있는 가운데,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가 일정기간 체류 가능한 비상대피시설 5개소를 추가로 설치한다.

인천시는 접경지역인 강화군에 총 사업비 30억 원을 투입해 올해 안으로 화장실, 주방 등 편의시설을 갖춘 비상대피시설 5개소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설치되는 비상대피시설에는 주방, 화장실, 샤워실을 비롯해 구호물품 등 생활편의시설 및 물품을 갖추게 되며, 시설별로 142~230명의 주민을 수용하게 된다.

이로써 강화군에도 취사 및 숙박 등 체류가 가능한 대피시설을 확보하게 됐다. 현재 강화군에 설치돼 있는 대피시설은 1일 미만의 긴급 대피만 가능했다.

시는 북한의 포격 등 군사적 도발에 대비해 당초 강화군에 3개소를 설치할 계획이었으나, 국비 5억4천만원을 추가로 확보함에 따라 2개소를 늘려 총 5개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강화군의 재정상태를 고려해 추가 설치되는 2개소에 강화군이 부담해야 할 군비 25%는 특별교부세로 확보해 강화군의 추가 예산 부담 없이 국비와 시비만으로 설치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유정복 시장은 “이번 국비 확보를 통해 접경지역 주민의 정주여건이 조금이나마 개선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접경지역 대피시설 확충 시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0년 11월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시가 작년까지 서해5도와 강화군에 설치한 접경지역 대피시설은 모두 82개소다.

대피시설은 주민 안전에 활용되는 것은 물론, 평상 시에는 생활체육시설, 소규모 도서관 등 주민공동 편의시설로 사용되고 있다.

시는 2021년까지 강화군에 46개소와 서해5도에 6개소 등 총 52개소의 주민대피시설을 추가로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인천시는 이번 대피시설 설치 공사를 신속히 진행해 안보 위급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계획이라며, 평상 시에는 주민들이 대피시설을 생활편의시설로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언론 연락처

인천광역시청
비상대책과
민동욱
032-440-5768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인천광역시청
비상대책과
민동욱
032-440-5768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