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씨티카, ‘씨티카는 주행요금이 공짜라고 전해라’ 행사 실시

24일까지 씨티카 페이스북 등에서 주행요금 퀴즈 맞추기 진행
일반차 카셰어링과 달리 주행요금을 전혀 받지 않는 씨티카 서비스 알리기 위해 기획
씨티카, 레이 1시간 50Km 주행시 일반차 카셰어링에 비해 68%정도 저렴

2016-01-18 11:16 | 씨티카
  • 전기차 카셰어링 기업 씨티카가 씨티카는 주행요금이 공짜라고 전해라 행사를 실시한다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18일 -- LG CNS의 자회사로 서울시와 함께 전기차 공동이용(카셰어링) 서비스 사업을 하고 있는 전기차 카셰어링 기업 씨티카(대표이사: 박연정, www.citycar.co.kr)는 ‘씨티카는 주행요금이 공짜라고 전해라’ 행사를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씨티카는 주행요금이 공짜라고 전해라’ 행사는 1월 24일까지 진행되며 씨티카 공식 페이스북(www.facebook.com/evsharing.kr)등에서 씨티카 서비스 이용시 발생하는 주행요금 맞추기 퀴즈에 댓글을 달고 친구와 공유하면 자동 응모된다. 추첨을 통해 총 13명을 선정, 씨티카 2시간 무료이용권과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기프티콘 등을 증정한다.

현재 카셰어링 업체들의 서비스 요금을 홈페이지 기준으로 살펴보면 주중 레이 1시간 50Km 주행 기준으로 일반 자동차 카셰어링 서비스 업체들이 이용요금과 주행요금을 각각 4,620원에서 4,980원, 주행요금은 각각 8,500원(1Km=170원)씩인데 반해 전기차 카셰어링 서비스인 씨티카는 거리에 따른 주행요금은 없고 이용요금만 4,200원을 내면 된다. 이에 따라 일반 자동차 카셰어링 서비스인 A사와 B사는 1시간 50Km 주행 기준으로 13,120원과 13,480원의 요금이 발생하는데 반해 씨티카는 4,200원으로 일반차 카셰어링 대비 약 68% 정도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씨티카 박연정 대표는 “파리 기후 협약에 따른 온실가스 감축이 전 세계적 화두로 떠 오른 2016년 전기차의 해를 맞아 보다 많은 고객들에게 전기차를 체험해 볼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며 “씨티카는 이산화탄소가 발생하지 않는 친환경 전기자동차일 뿐만 아니라 별도로 기름값이 들지 않아 가장 경제적인 카셰어링 서비스”라고 강조했다.

운전면허를 소지한 만 21세 이상의 성인으로 운전면허 취득 후 1년이 경과한 사람이면 누구나 ‘씨티카 앱’이나 씨티카 홈페이지(www.citycar.co.kr)에서 회원 가입 후 이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에서 ‘씨티카’ 앱을 다운 받으면 회원 가입부터 가장 가까운 씨티존 확인, 이용 가능 여부, 현재 차량의 충전 상태 등을 바로 확인하고 30분 단위로 예약할 수 있어 더욱 편리하게 이용이 가능하다.

현재 씨티카는 대림역, 두산공원, 남부여성발전센터 등 서울시내 120여개 지역에 설치 되어 있으며, 기아차 ‘레이 EV’는 주중에는 30분당 2,100원, 르노삼성의 ‘SM3 ZE’는 2,4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주말에 ‘레이 EV’는 30분당 2,900원, ‘SM3 ZE’ 3,3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씨티카 고객상담실: 1661-7766

보도자료 출처: 씨티카

씨티카 홍보대행
PR Korea
장희재 차장
1661-7766
Email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계획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