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땅출판사 Logo
2016-01-20 09:38
좋은땅출판사, ‘희망의 불씨’ 출간
  • 9급부터 3급까지 공무원을 위한 길라잡이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20일 -- 좋은땅출판사가 ‘희망의 불씨’를 출간했다.

‘할 일이 없으면 면서기나 하지 뭐’라고 우스갯소리로 말하던 시절이 있었다. 저자 정학진은 그 시절 면서기를 지냈던 사람이었다. 9급에서 시작해 3급까지 오른 저자는 자신의 공무원 생활을 담은 책 ‘희망의 불씨’를 발간했다. 저자는 ‘희망의 불씨’가 후배 공무원들에게 지침이 될 수 있는 자기개발과 자기혁신의 경험적 길라잡이가 되고 독자들에게 유익한 내용이 되었으면 한다고 이야기 한다.

저자는 ‘돈을 줘야 승진한다’는 유언비어를 확인하기 위해 1000만 원을 들고 군수실로 찾아간 배짱을 보여주기도 했다. 면서기로 공무원 생활을 시작한 저자는 공직자가 아닌 주민들의 눈높이에 맞추어 세운 공직철학을 가슴에 품고 생활했다. 38년의 공직생활을 있는 그대로 써낸 공무원 생활의 길라잡이인 ‘희망의 불씨’는 다산 정약용(丁若鏞) 선생의 후예인 면서기(저자, 정학진)가 9급에서 3급까지 직접 경험하고 체득한 신 목민심서이다.

정학진 저자가 책을 통해 꾸준히 전달하는 메시지가 하나 있다. ‘보다 새롭고 더 낫게 하면 언제나 답이 보인다’는 것이다. 저자는 본인이 가진 ‘보다 새롭고 더 나은 모습’을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책을 출판하게 되었다. 사람의 능력에는 한계가 없으니 진실을 바탕으로 열정과 정성을 들이면 반드시 성공할 수 있다고 말한다.

‘망의 불씨’(좋은땅 펴냄)는 교보문고,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알라딘, 인터파크, 예스24, 도서11번가 등에서 주문·구입이 가능하다.

좋은땅출판사 소개
도서출판 좋은땅은 1993년 설립하여 20여 년간 신뢰와 신용을 최우선으로 출판문화사업을 이루어 왔다. 이런 토대 속에서 성실함과 책임감을 갖고 고객에게 다가가겠으며, 저희 좋은땅 전 임직원이 깊은 신뢰와 성실 토대위에 사명감을 가지고 출판문화의 선두주자로 어떠한 원고라도 세상에 빛을 보게 함으로서 독자에게 보다 많은 도서를 접하여 마음의 풍요와 삶의 질을 높이도록 출판사업의 혁신을 이루어 나갈 것이다. 출판문의 및 원고투고(02-374-8616)
  • 언론 연락처
  • 좋은땅 편집/기획
    이광훈 대리
    02-374-8616
    Email 보내기
좋은땅출판사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좋은땅 편집/기획
이광훈 대리
02-374-8616
Email 보내기

희망의 불씨, 정학진 지음, 좋은땅출판사, 252쪽, 13,000원 (사진제공: 좋은땅출판사)
희망의 불씨, 정학진 지음, 좋은땅출판사, 252쪽, 13,000원
(사진제공: 좋은땅출판사)
240x300
384x480
800x1000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문화/연예  출판  신상품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