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경남도, 도시재생 본격 추진

2016-01-20 14:44
경상남도청 제공

창원--(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20일 -- 경남도가 쇠퇴한 구도심 재생사업을 통해 희망찬 미래가 있고, 서민이 행복한 도시 만들기에 본격 돌입한다고 밝혔다.

그 시작으로 경남 김해와 옛 마산지역의 쇠퇴한 원도심에 사업비 400억원을 투입하여 지역의 특색있는 문화를 재창출함으로서 지역 상권을 되살려 구도심을 선도적으로 부흥시킨다는 계획이다.

성과로는 올해 ‘국토부 도시재생사업 공모’에서 김해시가 최종 선정되었으며, 향후 5년간 사업비 200억원을 투입하여 ‘과거 김해시 최대 중심가였던 부원동·회현동·동상동 일대의 부흥’을 위한 도시재생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김해시 사업대상지인 부원동·회현동·동상동 일대는 가야시대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김해의 중추적 도심 기능을 해 온 원도심으로 인근 신도시개발, 대형마트 진입 등으로 인해 도심공동화가 급속히 진행된 경남의 대표적인 지역으로 금년부터 진행되는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가야문화와 세계문화가 상생하는 문화평야 김해’로 탈바꿈시킬 계획이다. 주요 사업으로는 ‘글로벌 문화거점 조성’, ‘다(多)울림 광장 조성’, ‘월드 누들 빌리지 조성’, ‘글로벌 하모니 페스티벌’ 등 22개 사업을 2020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현재 추진 중인 창원시 도시재생사업은 옛 마산지역의 원도심이었던 오동동과 동서동, 성호동 일원에 사업비 200억원을 투입하여 ‘부림도심공원 및 공영주차장 조성사업’, ‘불종로 걷고 싶은 거리조성’, ‘우리 동네 골목길 디자인사업’, ‘창동예술촌 국제화역량 강화사업’ 등 8개 사업을 2018년까지 완료하여 옛 마산의 명성을 되살리겠다는 목표로 추진된다.

경남도는 경남발전연구원과 더불어 도시재생을 통한 지속가능한 도시발전과 저변확대를 위한 연구 과제를 올해 상반기 중에 마무리하여 ‘서민이 행복한 도시만들기, 도시재생’ 세부추진계획를 수립할 계획이다.

이채건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향후 도시재생사업을 매년 1~2곳씩 추가·확대 시행할 것이며, 지역에서 동고동락한 소상인들의 오랜 삶의 터전인 구도심을 창조적으로 변화시켜 지역문화가 곧 경쟁력이 되어 희망찬 미래가 있고 서민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보도자료 출처: 경상남도청
웹사이트: http://www.gsnd.net

경상남도청
도시계획과
김두환
055-211-4234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