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청 Logo
2016-01-21 12:00
중기청, 중국 및 동남아의 현지 창업활동 지원 계획 마련
대전--(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21일 -- 중소기업청(청장 주영섭)이 중국 및 동남아시아 신흥국으로 진출하고자 하는 소상공인의 해외창업 활동을 본격 지원한다.

중소기업청은 중국, 베트남, 미얀마, 태국, 캄보디아 등 5개국에서 창업을 희망하는 예비창업자(70명)를 국가별로 선발하여, 현지에서의 창업활동에 필요한 정책·제도 및 창업환경·시장성 조사, 주요상권·점포 탐방, 사무공간, 현지 파트너 연결 등 창업에 필요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외식·의류·도소매·인테리어 등 소상공인 영위업종이 지원대상이며, 지원기간은 6주 간이다.

이 기간동안 현지에서 창업활동을 하는데 필요한 기본적인 숙식도 제공한다. 왕복항공료, 교통비 등은 교육생 본인이 부담하여야 한다.

중기청은 이러한 내용의 ‘16년 소자본 해외창업 지원계획’을 마련하여 2월 해외에서의 현지 활동을 지원할 업무수행 위탁기관을 공모를 통해 선정하고, 국가별 교육생은 3월·5월 중 별도 공고를 통해 상·하반기 대상자를 선정하여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선발된 교육생은 40시간의 국내교육을 거쳐 6주간 해당국의 현지에서 창업 활동을 하게 된다.

교육생은 해외창업에 구체적 계획이 있거나 현지 체류경험 등 창업 가능성이 있는 자 위주로 엄선하여 선발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포화상태인 국내시장에서의 소상공인 간 출혈 경쟁보다는 창업 시야를 넓혀, 기회가 보다 많고 장래성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중국 및 동남아시아 신흥시장에서 창업을 하고자 하는 해외 예비창업자에게 기회를 제공하는 차원에서 추진하는 사업으로, 이를 통해, 창업활동 지역의 확장을 통한 소상공인 육성 및 국내 관련 산업·제품과의 연계성 효과도 도모하고 있다.

중소기업청 김광재 소상공인지원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해외 진출할 노하우와 의욕은 있으나, 현지 사업파트너 연결 등 장애요소로 인해 창업활동에 주저하였던 창업예정자들이 그 꿈을 실현하고 소상공인의 경제활동의 범위를 넓힐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업에 참여 하고자 하는 해외 예비창업자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홈페이지(www.semas.or.kr)를 통해 공고문을 확인하고 메일 또는 팩스로 접수하면 된다.

한편 중기청에서는 중국·베트남·캄보디아·미얀마·라오스에 대한 현지 창업정보를 조속한 시일내에 제공할 예정이다.

* 소상공인포털(www.sbiz.or.kr)-지식드림-창업단계별-시장조사에서 검색가능
  • 언론 연락처
  • 중소기업청
    소상공인지원과
    심상진 사무관
    042-481-4491
중소기업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중소기업청
소상공인지원과
심상진 사무관
042-481-4491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중소기업/창업  정책/정부  정부  정책  대전/충남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