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관리공단 Logo
2016-01-21 13:14
2015년 국립공원 방문객 4,533만명, 전년대비 2.3% 감소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21일 --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박보환)은 2015년 한 해 동안 지리산을 비롯한 전국 21개 국립공원을 찾은 전체 탐방객 수가 4,533만명을 기록했으며, 이는 전년대비 2.3% 감소한 수치라고 밝혔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탐방객이 감소한 이유에 대해 중동호홉기증후군(메르스) 발생에 따른 야외활동 자제 분위기와 전년 대비 강우일수 증가를 원인으로 분석했다. 또한 기상특보 발효에 따른 안전시설 정비로 탐방객 출입 통제가 다소 늘어난 점도 원인으로 꼽았다.

설악산의 경우 천불동 계곡과 흘림골 지구의 낙석 발생 정비 공사로 탐방로 일부 구간이 통제되는 등 탐방객이 전년대비 22.2% 감소했다.

지난해 탐방객들이 가장 많이 찾은 국립공원은 조사 이래 처음으로 한려해상국립공원이 차지했다.

한려해상은 전년에 비해 14.4% 증가한 약 705만명이 방문해 1위를 기록했으며, 2014년 12월부터 운영을 시작한 여수오동도지구의 케이블카가 탐방객 증가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려해상에 이어 탐방객이 많은 국립공원은 북한산으로 637만 2,000명이 방문했으며 이어서 무등산이 361만명, 경주가 305만 8,000명 순으로 방문했다.

계절별로는 가을, 봄, 여름, 겨울 순으로 탐방객이 많았으며, 다만 공원별 특성에 따라 설경이 유명한 덕유산은 겨울철이 가장 탐방객 수가 높았다. 단풍이 아름답기로 유명한 내장산과 주왕산은 가을철 탐방객이 타계절에 비해 유독 높았고 해상공원 중 태안해안은 여름철 탐방객이 가장 많았다.

지난해 국립공원을 방문한 외국인은 67만여명으로 한라산 22만여명(32.7%), 설악산 17만여명(25.3%), 경주 13만여명(19.8%), 내장산 4만여명(6.5%) 순으로 많았다. 언어별로는 중국어권 33만여명(49.8%), 영어권 16만여명(24.5%), 기타권 14만여명(20.2%), 일본어권 4만여명(5.5%) 순으로 나타났다.

이용민 국립공원관리공단 탐방문화부장은 “2010년 국립공원 탐방객이 4,000만명을 넘어섰고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다가 2014년과 2015년에 다소 주춤했다”며 “올해는 다시 회복세로 돌아서 탐방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국립공원관리공단
    탐방문화부
    신은정
    02-3279-2905
국립공원관리공단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국립공원관리공단
탐방문화부
신은정
02-3279-2905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에너지/환경  환경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