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22 08:27
기타리스트 김우재와 오보이스트 손연지, 두엣 편곡음반 출시
  • 오보이스트와 기타리스트 영감으로 쓴 별 이야기
    더 제각각 에스트로 두오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22일 -- 오보에의 A음. 교향악이 울려퍼지기 직전 숨을 고를 때 가라앉고 있는 객석 공간을 뚫고 맨 먼저 날아오르는 소리가 있다. 오보에가 부는 A음. 그러면 지휘자는 연쇄적으로 각 파트들을 날아오르게 한다.

그 많은 오케스트라 악기 중 왜 오보에인가. 직진하는 소리는 홀의 음향 환경마다 다름이 크지 않고 더 일관되며 올곧게 내는 악기이기 때문이다.

오보에 소리에는 묘한 매력이 있다. 영화 <미션>에서 가브리엘 신부가 부는 오보에(Gabriel's Oboe)를 듣고 있는 우리는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경지에 이르게 된다.

기타아와 오보에는 어떨까. 흔치않은 악기조합이다.

성격이 제각각인 사람들이 모여있다. 입맛도 제각각이다. 집집마다 김치 맛이 다르듯 제각각 다른 생각과 감성을 지녔다. 제가끔 제각기 각자. 옛말로는 우던우던 버려 세운다. 제주 사투리로 질로지썩이며 지썩이다.

두오가 그렇다. 두오(duo, 사람)의 두엣(duet, 곡이나 연주모습)는 사실 제각각 빛나야한다. 맞춰주어 빛나는 조연이지만 조연에 힘입은 주역배우가 되어야 비로소 서로 어울릴만하다. 두오의 두엣곡처럼 오보에와 기타아의 이중주는 기타아가 앞서고 오보에가 따라서기도 하고, 오보에가 기타아 위에 차 오르기도 한다. 이것은 바닷가 앞서거니 뒷서거니 물 밀듯이 지중지중이다.

◇오보에와 기타아가 빚어낸 피아졸라

기타리스트 김우재(Guitar - Woojae Kim)와 오보이스트 손연지 두오(Oboe - Yeon Jee Sohn)는 아스트로 피아졸라 외에도 스텐리 마이어스, 자크 이베르, 나폴레옹 코스트의 곡들을 두엣(duet) 편곡해 음반으로 출시했다.

19세기 말 탱고가 시작되었을 때 탱고는 주로 플루트와 기타로 연주되었다. 01. 홍등가(Bordel 1900), 02. 카페 1930(Cafe 1930), 03. 나이트클럽 1960(Nightclub 1960), 04. 콘서트 오늘(Concert d’aujourd’hui)로 이어지는 연대기로 이어지는 피아졸라(Astor PIAZZOLLA, 1921-1992)의 탱고의 역사 (Histoire du Tango).

플루트 자리를 차지한 바이올린이나 하모니카 등 여러 변주들에 비해 거의 찾아보기 힘든 버전인 오보에가 대신한다. 불가능을 현실로 바꾼 4악장 콘서트 오늘에 귀기울일 것이다.

베트남 전쟁을 다룬 영화 <디어 헌터>에 흐르는 스텐리 마이어스(Stanley MYERS, 1930-1993)의 05. 카바티나(Cavatina)는 기타 곡으로 1970년 탄생되었으나 바이올린, 첼로, 비올라, 플루트 그리고 재즈 보컬에 이어 다시 돌아오려는 듯 오보에와 기타로 탄생하는 순간이 담겼다. 노래하듯 연주한다.

한편 문학과 연극에 헌신한 자크 이베르(Jacques IBERT, 1890-1962)의 06. 막간(幕間) 음악(Entr’acte)은 플루트(바이올린)과 하프(기타) 편성을 오보에와 기타아가 잇는다. 레코딩을 위해 오랜 시간 두 연주자가 악보가게를 뒤져 소중하게 발견한 곡. 에스트로 두오, 많은 무대의 앵콜곡이기도 하다.

기타리스트며 작곡가 나폴레옹 코스트(Napoleon COSTE, 1805-1883)가 오보에에도 각별한 애정을 보인 오보에를 위한 작은 협주곡(Concertino pour Hautbois, 오보에와 피아노 편성의 작품)은 기타리스트 김우재가 편곡해 오보에와 기타아로 첫 선을 보인다. 오보이스트와 기타리스트 영감(靈感)으로 쓴 첫번째 별 이야기이기도. 처음 둘을 이어준 곡이다.

두 사람은 수많은 무대에서 함께 연주하며 자연스럽게 만나왔다. 이 와중에 두오(duo)를 만드는데 아주 짧은 시간이 걸렸다.

오보이스트 손연지는 “연주를 위해 시간이 날 때마다 새로운 레퍼토리를 찾기위해 정말 많은 악보를 찾아보고 읽어보았다”며 “함께 음악회를 하기 위해 음악회의를 해야했고 그러다가 누가 먼저라 할 것 없이 음반을 녹음하자는 의견이 나왔고 바로 시작됐다”고 밝혔다.

손연지는 이미 바흐의 플루트 소나타나 칸타타 신포니아, 카치니 아베 마리아, 가브리엘의 오보에 외에도 도니제티, 마르첼로, 슈베르트, 피아졸라, 빌라 로보스, 헨델, 웨버 같은 작곡가들의 명곡들로 이미 <칸틸레나>라는 오보에 솔로 음반을 낸 경험이 있었다.

레코딩은 드림쉐어 스튜디오에서 이루어졌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아주 유쾌한 녹음이었다.

이들은 “녹음하면서 웃기도 많이 웃고 가끔 의견 충돌로 날카로워진 순간들도 있었지만, 녹음하고 그 결과물을 온갖 신경을 써서 같이 들어보고 반성하고 다시 하고, 공부를 많이 한 시간이었다”며 “녹음할 때가 아주 건조한 시기여서 서로 악기문제로 고생을 했고 그러면서 서로의 악기에 대한 이해도 깊어졌다”고 밝혔다.

주위의 반응은 아직은 좋은 얘기들만 들었다. 카바티나가 아주 좋다, 기타와 오보에라는 흔하지 않은 조합이어서 새롭다, 재미있다, 음색이 예상 외로 아주 잘 어울린다, 다음 음반에는 무엇을 할지 궁금하다.

곡이 학구적이고 어렵다는 반응도 있다.

기타리스트 김우재는 서울대학교 음악대학과 대학원을 졸업하고 독일 함부르크 국립음악대학에서 수학하였다. 그 후 독일을 거점으로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고 있다.

오보이스트 손연지는 서울예고와 서울대학교를 졸업하고 미국 피바디 콘서바토리와 매릴랜드 음악대학에서 석사와 박사를 마친 뒤, 다방면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에스트로 두오 Estro Duo

아티스트Artist :
기타리스트 김우재(Guitar - Woojae Kim),
오보이스트 손연지(Oboe - Yeon Jee Sohn)

아스트로 피아졸라 Astor PIAZZOLLA(1921-1992)
탱고의 역사 Histoire du Tango
01. 홍등가 Bordel 1900
02. 카페 1930 Cafe 1930
03. 나이트클럽 1960 Nightclub 1960
04. 콘서트 오늘 Concert d’aujourd’hui
스텐리 마이어스 Stanley MYERS(1930-1993)
05. 카바티나 Cavatina
자크 이베르 Jacques IBERT(1890-1962)
06. 막간 음악 Entr’acte
나폴레옹 코스트 Napoleon COSTE(1805-1883) *arr 김우재 Woojae Kim
오보에를 위한 작은 협주곡 Concertino pour Hautbois
07. Allegro maestoso
08. Andantino
09. Rondo. Allegretto
장르(Genre) : 클래식 CLASSIC
미디어(Media) : 1CD, 뮤직주엔터테인먼트 Muzoo
출시일(Release Date) : 20151215
  • 언론 연락처
  • 예술배달부
    홍보팀
    이근삼 실장
    02-437-3788
    Email 보내기
예술배달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예술배달부
홍보팀
이근삼 실장
02-437-3788
Email 보내기

기타리스트 김우재와 오보이스트 손연지 두오, 오보이스트와 기타리스트 영감으로 쓴 별 이야기, 더 제각각 에스트로 두오 (사진제공: 예술배달부)
기타리스트 김우재와 오보이스트 손연지 두오, 오보이스트와 기타리스트 영감으로 쓴 별 이야기, 더 제각각 에스트로 두오
(사진제공: 예술배달부)
298x300
476x480
679x684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문화/연예  음악  신상품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