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22 11:10
마더, 전원주택·펜션·캠핑사업에 활용도 높은 ‘가변형 주택모듈러’ 출시
  • 리모컨으로 집이 움직인다…특허 받은 모듈러하우스 마더
아산--(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22일 -- 최근 전원주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저렴한 비용으로 시공이 가능한 모듈하우스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마더’(대표 이구, 041-548-8997, http://motherwill.com)는 2014년 설립된 창업기업으로 국내유일의 가변형 주택모듈러 특허를 보유중이다. 2년간 자동확장형 모듈에 대한 제품개발을 진행하여 2월말 출시 예정이다.

전원주택을 짓고자 할 경우 일반주택을 직접 건설하려면 평당 비용도 500만원대로 높고 공사기간이 길다. 이러한 단점 때문에 최근에는 직접 집을 짓는 방식이 아니라 기성으로 만들어진 주택 컨테이너를 구입하여 설치하는 컨테이너하우스가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컨테이너하우스는 전원주택의 비용적인 단점을 보완하고 하우스의 이동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단열이 부족하거나 퀄리티가 떨어진다는 아쉬움도 존재한다. 마더의 ‘플레체(FLECE)’는 평당가격은 컨테이너 하우스에 가까운 300만원대에 맞추고 고급 단열재를 사용하여 컨테이너 하우스의 장점과 단점 보완을 동시에 이루었다. 모듈러하우스이기 때문에 추가로 공간모듈을 구입하여 기존의 하우스와 연결도 가능하다.

또한 마더의 가변형 주택모듈러 ‘플레체’는 일반 모듈러하우스와는 다른 기능이 있다. 리모컨 하나로 공간을 움직여 주택공간에 변화를 줄 수 있다. 국내에서는 유일한 가변형 모듈러 기술로 마더에서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공간을 움직여 하나로 확장하거나, 각각 독립된 공간으로 변형도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마치 집구조물이 로봇처럼 변신을 하는 것이다.

그외에도 마더에서는 각종 소재를 개발한다. 합판 대체용 친환경 고무제품과 요즘 이슈가 되고 있는 층간소음 완화를 위한 바닥 층간소음재, 친환경 발포우레탄, 빗물재활용 시스템 등 소비자 편의와 제품 품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마더 모듈러하우스 창업자 이구 대표는 “최근 전원주택을 지을 때 컨테이너형 모듈하우스를 많이 찾고 있으며 펜션이나 캠핑사업을 하는 사업자에게도 인기가 많다”며 “마더의 플레체 기술은 기존 하우스의 단점을 보완하면서도 저렴하게 집을 지을 수 있어 혁신적”이라고 말했다.

마더는 소비자와 일대일 상담을 통해 맞춤형 설계와 디자인 구성 후 제품을 생산한다. 가변형 모듈러하우스 플레체 및 마더의 시공기술에 관한 내용은 홈페이지(http://motherwill.com) 및 유선(041-548-8997 )을 통해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마더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마더
이구 대표
041-548-8997
Email 보내기

마더가 출시하는 가변형 주택 모듈러하우스 플레체 (사진제공: 마더)
마더가 출시하는 가변형 주택 모듈러하우스 플레체
(사진제공: 마더)
300x130
480x208
1000x434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건설/부동산  건설  아파트/주택  신상품  대전/충남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