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청 Logo
2016-01-22 12:00
인천시, 대규모 중동자본 유치해 검단에 스마트시티 건설
인천--(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22일 --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가 대규모 중동자본을 유치해 검단새빛도시에 비즈니스·인큐베이션·에듀케이션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하는 스마트시티를 건설한다.

인천시는 1월 22일 송도 쉐라톤 호텔에서 두바이 국영기업 스마트시티社(CEO 자버 빈 하페즈)와 검단새빛도시에 “Work-Live-Play-Create -Learn”이 복합된 최고의 자족도시 건설을 위한 프로젝트(이하‘검단 스마트시티’)에 협력하는 합의각서(MOA: Memorandom of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A는 작년 6월 29일 체결한 양해각서(MOU)를 대체하는 것으로 ▲개발규모는 검단새빛도시 내 470만㎡(142만평) ▲특수목적법인(SPC) 설립 ▲스마트시티 마스터플랜 수립 ▲5개월 내에 토지가격 협상 시작 7개월 이내 협의 완료 ▲경제자유구역 지정 절차 이행 등이 담겼다.

두바이 스마트시티社는 두바이 국왕 소유인 두바이 홀딩의 자회사이다.

두바이 홀딩은 11개의 두바이 경제자유구역을 개발한 테콤 그룹, 7성급 호텔 부르지 알 아랍을 운영하는 주메이라 그룹, 두바이 랜드를 건설한 두바이 프로퍼티스 그룹 및 금융전문투자운영 그룹인 두바이 인베스트먼트 그룹 등 20여 개의 자회사를 갖고 있다.

스마트시티는 정보통신기술(ICT), 바이오 등 첨단산업과 대학교 연구소 등 교육기능을 결합한 미래형 지식클러스터도시로 지식기반경제에 기반한 두바이식 창조경영의 대표적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2003년 조성된 ‘스마트시티 두바이’에는 MS, 구글, 시스코 등 4,500여 개의 글로벌 기업 및 450여 개의 해외 우수 교육기관이 입주해 있다. 또한, 2007년에는 유럽 몰타, 2011년에는 인도 코치 등 세계 진출에도 나서고 있다.

검단 스마트시티는 정보통신기술(ICT), 미디어, 금융, 헬스케어, R&D센터 등 비즈니스 클러스터, 신기술 개발 오픈 플랫폼, 스타트업 빌리지 등 인큐베이션 클러스터, 해외 우수 교육기관, 직업교육 등 에듀케이션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개발된다. 또한, 패션, 가구, 디자인 등 디자인 디스트릭스 및 영화·미디어 제작, 마켓, 인력양성 등 스튜디오 시티 존 등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사업 초기 자금은 두바이홀딩 스마트시티가 투자해 진행하며, 두바이 정부 산하 금융 계열사 및 중동 국부펀드 등도 참여할 예정이어서 대규모 중동자본 유치가 예상된다.

유정복 시장은 “인천 검단에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해 이번에 한 단계 진전된 합의각서(MOA)를 체결하게 된 것을 환영한다”며, “앞으로 성공적인 사업 실현을 위해 두바이 스마트시티社와 신뢰를 바탕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인천광역시청
    투자유치담당관실
    허준희
    032-440-3297
인천광역시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인천광역시청
투자유치담당관실
허준희
032-440-3297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정책/정부  지방자치단체  설립  인천/경기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