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공회의소 Logo
2016-01-24 11:00
중장기 경제어젠다 추진 전략회의 개최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24일 -- 여야정(與野政)·산학연(産學硏) 대표들이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에서 만나 국가의 십년대계를 두고 머리를 맞댄다.

대한상의는 26일 ‘중장기 경제어젠다(Agenda: 의제) 추진 전략회의’를 갖고 ‘규제의 근본 틀 개선’, ‘기업문화 개선’, ‘국민행복을 위한 서비스 발전’ 등 국가의 내일을 책임질 혁신과제들에 대해 추진력을 모을 방침이다.

이 자리에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조성제 부산상의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 박재홍 한화 대표 등 상의 회장단 외에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 정치권 여야대표와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영선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김태윤 한양대 교수(규제개혁위원회 간사), 김병연 서울대 교수, 최원식 맥킨지 대표 등 여야정·산학연 대표 70여명이 총출동해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대한상의측은 “경제계가 10년을 내다보고 흔들림없이 추진해야 할 경제어젠다를 선정하고 추진력을 모으는 자리에 정치권, 정부, 학계에서 많은 지지를 보내주었다”며 “규제개혁, 서비스산업 선진화 등 해묵은 과제들이 속도전에 나설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전략회의는 지난해 10월 대한상의가 경제전문가(학계, 연구계)들과 발족시킨 중장기 경제어젠다 추진사무국이 첫 번째 연구결과를 내놓는 자리다.

그간 사무국은 3개 분과로 나뉘어 김태윤 한양대 교수(1분과장), 김주찬 광운대 교수, 장석인 산업연구원 연구위원 등은 규제의 근본 틀을 어떻게 바꿔야 할지를 연구했고 최원식 대표(2분과장)가 이끄는 맥킨지코리아, 신현한 연세대 교수, 백기복 국민대 교수 등은 구시대적 기업문화의 실제사례와 개선방안에 대해 조사했다. 신관호 고려대 교수(3분과장), 김현수 국민대 교수, 차문중 삼성경제연구소 대표, 김주훈 KDI 소장 등은 국민이 행복할 수 있는 서비스산업 발전방안은 무엇인지에 대해 연구했다.

대한상의는 이같은 중장기 어젠다가 10년이상 지속될 수 있도록 정책의 계량화도 시도할 계획이다. 이른바 중장기경쟁력지수를 만들어 6개월마다 우리나라가 어떠한 위치에 와 있는지 국민들에게 보여줄 예정이다. 이를테면 규제의 근본 틀은 100점 만점에 몇 점인데 경쟁국에 비해 얼마나 떨어지는 수치라는 식으로 만들어 각계각층의 변화를 주문할 예정이다..

이동근 사무국 단장(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회의가 반짝 이벤트로 흐르지 않도록 하겠다”며 “실증증거, 연구에 바탕을 둔 토론과 검증을 통해 실질적인 개혁추진을 주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대한상공회의소
    경제정책팀
    백지훈
    02-6050-3444
대한상공회의소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대한상공회의소
경제정책팀
백지훈
02-6050-3444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기업 경영  행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