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씨티카, 서울시 전기차 카셰어링 현장 방문 실시

신임 서울시 환경에너지기획관 서울시 전기차 공동이용 현장 방문해 시승식

2016-01-22 16:58
씨티카 제공
  • 김선순 서울시 환경에너지기획관(왼쪽), 박연정 씨티카 대표가 전기차 카셰어링 서비스인 씨티카 시승행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최철웅 서울시 그린카 보급팀장, 박연정 씨티카 대표, 김선순 서울시 환경에너지기획관, 조상웅 씨티카 마케팅 팀장(왼쪽부터)이 씨티카 시승행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22일 -- LG CNS의 자회사로 서울시와 함께 전기차 공동이용(카셰어링) 서비스 사업을 하고 있는 전기차 카셰어링 기업 씨티카(대표이사: 박연정, www.citycar.co.kr)가 서울시 전기차 카셰어링 현장 방문을 실시했다고 22일 밝혔다.

21일 오전 9시 30분 서울 중구 세종로공원 지하주차장에서 김선순 서울시 환경에너지기획관, 씨티카 박연정 대표, 최철웅 그린카보급팀장이 참석한 가운데 씨티카 시승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올 1월 부임한 김선순 환경에너지기획관이 서울시 전기차 공동이용(카셰어링) 사업 현황을 둘러보기 위해 열렸다.

영하 13도의 추운 날씨 속에 30여분간 광화문 일대를 시승한 김선순 서울시 환경에너지기획관은 “전기차를 직접 타보니 소음도 없고 승차감도 아주 좋아 인상적”며 “파리 기후협약에 따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서울시에서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전기차도 그 중 하나 시민들이 전기차를 더 많이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씨티카는 2012년 서울시 전기차 공동이용(카셰어링)사업자에 선정된 후 2013년부터 전기차 카셰어링 서비스 ‘씨티카’를 선보이고 있다. 현재 씨티카는 120여개 씨티존에서 기아차 레이 EV, 르노삼성 SM3 ZE 등 전기차 350여대를 운영 중에 있다.

씨티카 박연정 대표는 “서울시 협조로 전기차 카셰어링을 시민들에게 성공적으로 서비스 할 수 있게 됐다”며 “특히 올해는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만큼 더 성장할 수 있는 해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서울시에서 전기차 보급 확대 위한 인프라 구축에 힘써달라”고 말했다.

씨티카 고객상담실: 1661-7766

보도자료 출처: 씨티카

씨티카 홍보대행
피알코리아
장희재 차장
02-6392-7000
Email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