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청 Logo
2016-01-22 17:02
광주시, 설 명절 시민생활안정 종합대책 추진
광주--(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22일 -- 광주광역시는 시민들과 귀성객들이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설 명절 대비 시민생활안정 종합대책’을 마련해 오는 2월10일까지 집중 추진한다.

주요 추진분야는 ▲귀성객 교통 소통 및 수송 ▲성묘객 성묘 및 교통편의 ▲지역물가 및 성수품 안정화 ▲근로자 체불임금 해소 ▲재난 및 소방안전 ▲함께 나누는 명절분위기 조성 ▲깨끗하고 쾌적한 환경정비 ▲급수·연료의 안정적 공급 ▲비상진료 및 AI, 식중독 예방관리 ▲공직기강 확립 및 감찰활동 강화 등 10개 분야다.

우선, 경기침체로 인한 지역기업의 체불임금 발생을 지속 점검하고, 고용노동청과 공조해 행정지도를 강화한다. 시·자치구 합동 농수축산물 원산지 표시단속 등 유통질서를 확립하며 지속적인 물가 모니터링과 현장 지도반 운영을 통해 물가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또한, 다중이용시설과 화재 취약지역에 대해서는 사전 점검, 각종 재난·재해사고 예방에 힘을 쏟고, 공직자가 솔선수범해 어려움을 겪는 복지시설과 소외계층 위문과 전통시장을 살리기 위한 온누리상품권 사주기 운동을 펼치는 등 훈훈한 명절분위기 조성에도 나선다.

설 연휴에는 귀성 차량의 시내 진입과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는 차량의 원활한 흐름을 위해 고속도로 요금소나 나들목 등에서 우회도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종합버스터미널을 경유하는 518번 시내버스를 9대 56회 증회 운행할 방침이다. 또한, 5·18민주묘지와 시립묘지, 영락공원 등을 찾는 성묘객을 위해 지원15, 용전86, 518번 시내버스의 노선을 조정하고 23대 218회 증회 운영하며, 설 당일 경찰, 공무원, 모범운전자회원 등을 현장에 배치해 교통질서 유지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의료분야에서는 전남대병원, 조선대병원 등 23개 응급의료기관을 중심으로 비상진료체계가 가동된다. 자치구별로 5개 보건소는 설 당일에도 정상 근무하고, 당직 의료기관과 약국을 지정해 연휴에 응급환자 진료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윤장현 시장은 2월3일부터 3일간 시민들이 많이 찾는 송정·대인·양동시장 등 시민생활 현장을 찾아 지역 물가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며, 삼성전자 협력업체와 사회복지시설 등을 방문해 어려운 이웃들을 위문하고 격려할 계획이다.

윤장현 시장은 “다른 명절보다 설 연휴가 길어 귀성객과 시민 불편이 없도록 각 분야를 더욱 면밀히 점검하고 미리 대비해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광주광역시
    자치행정담당
    정영화
    062-613-2910
광주광역시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광주광역시
자치행정담당
정영화
062-613-2910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정책/정부  지방자치단체  정책  광주/전남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