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Logo
2016-01-25 08:58
문체부, 27일 서울 대학로 콘텐츠코리아랩서 ‘이야기산업 사업 성과’ 포럼 개최
세종--(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25일 -- 킬러콘텐츠의 뿌리인 원천 이야기가 다양한 콘텐츠로 제작되면서 콘텐츠산업의 부가가치를 확대해온 성과를 한자리에서 들을 수 있는 포럼이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송성각, 이하 한콘진)이 주관하는 ‘이야기산업 성과 포럼: 케이(K)-스토리 사업성과 및 육성 추진계획’이 27일(수), 서울 대학로 콘텐츠코리아랩(CKL) 10층 콘퍼런스룸에서 개최된다.

이번 포럼은 문체부가 이야기산업 활성화를 위한 지원 사업과 정책 연구를 추진한 이래 한콘진과 함께 달성해온 대표적인 성과들을 한자리에서 공유함으로써 우수한 원천 이야기가 콘텐츠산업에 얼마나 기여하는지 보여주고, 이를 바탕으로 향후 역량 있는 창작자와 우수한 이야기를 발굴하기 위한 바람직한 정책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이다.

이번 포럼에서는 우선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정종은 부연구위원이 ‘이야기의 산업적 영향력 및 콘텐츠산업 기여도’에 대해서 발제를 진행한다. 정종은 부연구위원은 이야기산업 활성화를 위한 중장기 정책 방향을 수립하는 다양한 정책 연구에 참여해 왔으며, 이야기산업에 대한 깊은 이해도와 균형 있는 시각을 가지고 있다.

이어서 한콘진 스토리창작기반팀 변미영 팀장이 이야기산업 활성화를 위한 사업 성과와 중장기 전략을 발제한다. 특히 변미영 팀장은 이번 발제에서 이야기 창작 전주기 지원체계(이야기 발굴 - 완성 - 사업화 - 해외진출 등)의 모범사례로서 ‘2011년 대한민국 스토리 공모대전 수상작’인 <궁극의 아이>, <도둑맞은 책>, <태양의 후예(원제: 국경없는 의사회)>와 같은 다양한 이야기산업의 사업 성과들을 풍부하게 풀어낼 예정이다. 포럼 참석자들은 발제를 통해 이야기의 산업적 가능성과 이를 위한 정부의 지원 사업을 공유하게 된다.

<궁극의 아이> 장용민 작가, <도둑맞은 책> 유선동 작가, 문와쳐 윤창업 대표, 고즈넉 윤승일 대표 등 참석, 장르별 다양한 의견 교환

이번 포럼의 핵심인 종합토론 세션에서는 한국방송(KBS) 이강현 국장이 사회를 맡고, 성신여대 심상민 교수, 영화 <블라인드>의 한중합작 영화 <나는 증인이다(2015)> 제작사 ‘문와쳐’의 윤창업 대표, 소설 <궁극의 아이>와 <불로의 인형>의 장용민 작가, <도둑맞은 책>의 유선동 작가, 헤럴드 경제 서병기 선임기자, 고즈넉 윤승일 대표 등 학계, 업계, 언론계 관계자들과 이야기 창작자들이 모여 이야기산업 육성과 사업 활성화를 위한 심도 있는 토론을 할 예정이다.

문체부 최보근 콘텐츠정책관은 “이번 포럼에서 논의된 이야기 사업 성과에서 볼 수 있듯이, 이야기는 창조경제 시대 주요 산업의 부가가치를 확대하는 킬러콘텐츠의 뿌리”라며 “바람직한 이야기 산업 육성이 문화융성의 핵심 동력인 콘텐츠 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문화체육관광부
    대중문화산업과
    황소현 사무관
    044-203-2463
문화체육관광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문화체육관광부
대중문화산업과
황소현 사무관
044-203-2463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정책/정부  정부  행사  대전/충남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