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산업부, 2016년 투자유치활동 중국에서 개시

출처: 산업통상자원부
2016-01-25 13:48

세종--(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25일 -- 산업통상자원부는 한·중 자유무역협정(이하 FTA) 활용 극대화를 위해 올해 첫 투자유치활동을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에서 전개한다.

중국의 우리나라에 대한 외국인직접투자(FDI)가 최근 높은 상승률을 보이고 중국이 주요 투자유치 대상국으로 부각된 만큼, 한국의 FTA 플랫폼을 활용한 중국기업의 세계적인 시장 진출형 투자모델 발굴과 중국 내수시장 수출연계형 투자유치를 위해 이번 투자유치활동을 추진한다.

이번 투자유치활동은 산업부 김영삼 투자정책관을 대표로, 한·중 FTA 활용 및 식품·문화콘텐츠·고급 소비재(패션, 화장품 등) 분야의 투자 협력 방안을 중점으로 1월 25일(월)∼28일(목)까지 4일 동안 진행한다.

산업부는 베이징에서 농식품 분야 신시왕그룹, 패션기업 랑시, 안방보험 등 중국 대표기업의 30여명을 초청해 우리나라 환경 전망과 협력모델 발굴을 위한 한·중 FTA 투자협력 포럼을 열었다.

발제를 맡은 한국콘텐츠진흥원 김기헌 소장은 중국 콘텐츠시장을 세계 3위 규모(‘14년 1,474억달러)의 유망한 시장으로 전망하며 중국 및 글로벌시장 진출을 위한 중국 자본과 한국 콘텐츠가 결합한 투자 협력모델을 제시했고, 하이 투자증권 손효주 연구원은 소비재 분야에서는 특히 화장품, 의류 등 한국제품의 경쟁력이 높아 중국의 유통망과 한국의 기술력이 결합한 합작투자의 성공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투자협력 포럼에는 중국기업과 양국 정부 관계자뿐만 아니라, 중국에 진출한 한국기업의 10여명이 참석하여 양국의 무역·투자 협력 모델을 논의하고, 양국 주요 기업인 간 교류·협력의 장을 마련했다.

또한, 산업부는 상하이에서 한·중 FTA 발효 이후 우리나라에 대한 투자 유망 분야를 중심으로 문화콘텐츠 · 식품 · 의료 분야 등의 중국 잠재 투자가 100여명을 대상으로 한·중 FTA 활용 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한·중 FTA를 활용한 양국 간 무역·투자 연계모델, 한류 소비재(화장품, 의류) · 문화콘텐츠 · 식품 등 산업별 현황과 전망, 한국투자 성공 사례에 대하여 소개한다.

특히, 새만금개발청은 중국 투자유치의 전초기지로서 새만금 한중산업 협력단지를, 국가식품클러스터는 식품 분야 글로벌시장 중심으로서 익산의 투자환경을 소개하며 중국 투자를 적극 유치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한·중 FTA 발효 직후 전개한 이번 투자유치활동을 통해 중국기업들의 한·중 FTA 활용방안 및 한국 투자환경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지고 무역·투자 협력 증대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하고, 앞으로 고급소비재, 식품, 문화콘텐츠 등 한·중 FTA를 활용한 수출연계형 중국기업 투자 및 중국 관광수요에 기반한 복합리조트 투자를 중점 분야로 선정, 연내 25억 달러 유치를 목표로 투자유치활동을 적극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언론 연락처

산업통상자원부
투자유치과
이예원 사무관
044-203-4086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산업통상자원부
투자유치과
이예원 사무관
044-203-4086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