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Logo
2016-01-25 16:15
농촌진흥청, 산업화 가능한 토종곰팡이 종균 개발
전주--(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25일 --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이 전통 장류 특유의 구수한 장맛을 낼 수 있는 토종곰팡이 종균을 개발해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산업화했다. 종균은 발효식품을 만들 때 사용하는 미생물 씨앗으로, 장류를 만들 때 사용하면 같은 맛을 내는 장을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2009년부터 전국의 메주에서 곰팡이를 선발해 특성을 분석하고 구수한 전통 장맛을 내는 곰팡이 종균 균주(KACC 93210)를 개발했다.

국내에 유통되는 장류 제조 종균은 대부분 일제강점기에 일본에서 들여온 것으로, 일부 기업에서 곰팡이 종균을 개발해 자체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 외에 소규모 업체나 농가에서 사용할 수 있는 토종곰팡이 종균은 개발되지 않았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2009년부터 제주도를 포함한 전국의 다양한 메주에서 곰팡이 101종 1,479균주를 수집하고, 장류 제조 특성이 우수한 10종의 곰팡이를 선발해 특허 출원했다.

이 중 경기도 농가의 전통 메주에서 분리한 ‘황국균(아스페르길루스 오리제) KACC 93210’은 콩된장을 만들 때 기존에 국내에 유통되던 황국균에 비해 감칠맛을 내는 글루탐산과 아스파르트산을 1.3배∼1.5배 많이 생산해 구수한 맛이 강하다. 또한, 아플라톡신 등 어떤 곰팡이 독소도 생성하지 않아 이를 이용해 메주나 장류를 만들면 위생적이면서도 전통 재래 장류의 맛을 낼 수 있다.

이 곰팡이를 유전자 분석한 결과, 국내에 유통되는 기존의 일본 유래 종균과는 명확한 차이를 보였으며, 세계적으로 보고된 다른 종균들과 유전적 차이를 보이며 한국 토종임을 확인했다.

농촌진흥청은 이번에 개발한 곰팡이를 특허 출원(10-2014-0156099)하고, 국내 곰팡이 종국 전문 제조회사에 기술 이전해 시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이 종균을 사용해 장류를 생산하고자 하는 장류 업체나 농가는 국내 종국회사에서 구매하면 된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농업미생물과 홍승범 박사는 “최근 막걸리 제조에 쓰이는 일본산 균주를 대체할 국내산 균주는 개발됐으나 한식의 바탕인 된장과 간장 제조에 사용되는 토종 균주가 개발되지 않아 안타까웠다”며 “이번에 전통 메주에서 유래한 토종곰팡이 종균을 최초로 상용화함으로써 국가의 생물주권을 확립하는 한편, 다양한 맛의 장류를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농촌진흥청
    농업미생물과
    홍승범 농업연구사
    063-238-3025
농촌진흥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농촌진흥청
농업미생물과
홍승범 농업연구사
063-238-3025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농수산  농업  정책/정부  정부  개발  전북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