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경남도, 낙농헬퍼 지원사업 인기 상승에 확대 시행

2016-01-26 15:06
경상남도청 제공

창원--(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26일 -- 경남도는 열악한 노동환경에 있는 낙농농가의 삶의 질 향상과 낙농 생산성 증대를 위해 8억 6400만 원을 투입하여 ‘낙농헬퍼 지원사업’을 확대 추진한다고 밝혔다.

낙농헬퍼(대체인력) 지원사업은 불의의 사고나 길·흉사 발생 시에도 낙농업 특성상 하루도 쉴 수 없는 젖소 농가를 위한 지원 정책이다. 낙농헬퍼는 낙농 전문교육을 이수하였거나, 전직 낙농업 종사자 등 낙농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를 헬퍼요원으로 선정하여 낙농가에 지원하는 사업으로 경남도는 지난해 34명보다 2명 늘려 올해 36명의 낙농 헬퍼요원을 확보하였다.

낙농헬퍼 지원사업에 대한 농가의 사업 호응도와 성과분석 등을 통해 노동 생산성이 향상되었고 낙농산업 경쟁력 향상을 가져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낙농가들의 경영수지 개선에 큰 도움을 준 것으로 분석되었다.

올해도 시군 사업수요에 맞춰 15개 시군 263호의 젖소 농가를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하며 농가의 근로여건 개선을 통한 젖소 사육의지 고취 및 사회활동 동기부여는 물론 낙농 2세 경영인 참여의욕 제고로 도내 낙농산업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성재경 경남도 축산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낙농산업의 기반을 구축하는 농가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대내외적 환경변화 등 어려운 여건에 적극 대응해 도내 낙농산업 인프라 확충 및 고부가 가치 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각종 지원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gsnd.net

경상남도청
축산과 축산경영담당
김태우 주무관
055-211-6525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