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포코 Logo
2016-01-27 09:00
아포코, 신개념 문화공간 SNS ‘옴니버스’ 특허 출원
  • 전시, 공연 및 스포츠 행사단위로 소셜페이지 구성
    온라인 우표로 문화이벤트 무료관람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27일 -- 전직 언론학 교수가 온라인 우표를 특허 출원해서 화제가 되고 있다.

문화공간 SNS ‘옴니버스’를 개발 중인 김민하 아포코 대표(43세, 전 성균관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2015년 11월 발명특허 출원한 온라인 우표에 이어 26일 비즈니스 모델을 특허 출원하였다고 밝혔다.

SNS ‘옴니버스’는 기본단위가 개인이 아닌 문화공간이 되는 독특한 구조의 신개념의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다. 개인 또는 그룹이 페이지를 구성하는 기존 서비스와 달리 전시나 공연, 스포츠가 열리는 문화공간이 페이지를 구성하고 이용자들은 이 공간에서 문화행사를 매개로 소통을 하게 된다. 이 문화공간 페이지는 국내외 주요 전시, 공연, 행사 정보를 옴니버스가 직접 선별해 구성한다.

광고를 통해 수익을 내는 SNS와 달리 ‘옴니버스’의 수익모델은 우표이다. 활발한 사용자들에게 우표를 무료로 발급도 하고 편지와 함께 옴니버스 이용자들에게 우표를 선물 할 수도 있다. 유명 화가나 일러스트 작가들과의 협업을 통해 다양한 이미지가 들어간 특별 우표를 판매하기도 한다. 모인 우표는 포인트처럼 전시, 공연, 스포츠를 망라한 문화이벤트 관람권과 교환을 할 수 있다.

‘옴니버스’를 독특하게 만드는 또 다른 요인은 디자인에 있다. “인생은 영화이고 우리는 영화 속 주인공이다”라는 모토를 내건 ‘옴니버스’는 일반 이용자들이 올린 게시물을 영화 상영물처럼 보여주는 영화관 콘셉트로 디자인 되었다.

김민하 대표는 “아날로그적 감성을 충분하게 이끌어낼 수 있는 아이콘을 고민하다가 우표를 고안했다. 이는 전 세계적으로 어느 SNS에서도 볼 수 없었던 희소가치를 창출하리라 전망한다”며 “이 우표가 이용될 문화매개 공간기반 SNS를 지향하는 ‘옴니버스’로 글로벌 SNS의 패러다임을 바꾸고자 노력 중이다. 이를 통해 이용자들이 최대의 자기 확장을 경험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10년간 성균관대학교 신문방송학과에서 저널리즘을 가르친 김민하 대표는 대학에 사표를 내고 인간중심 IT를 지향하는 휴머니스틱 IT 스타트업 아포코를 2015년 5월 설립하였다.

김민하 대표 약력
1972년 서울 출생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고고미술사학 학사
맨체스터 대학교 정치학 박사
영국정치학회 최우수박사논문상 (주제: 소셜네트워크, 인터넷정치, 전자거버넌스) (2005)
맨체스터 대학교 펠로우 교수 (2005)
성균관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 (2006-2015)
뉴스, 인터넷, 소셜미디어 관련 연구 및 교육 (1998-2015)
소셜콘텐츠, 대화적 뉴스 등 디지털 개념 고안 (2010)
참여적 콘텐츠 생산을 위한 지상파방송과 SNS 융합 최초 제안 (2010)
휴머니스틱 IT 기업 아포코 설립 (2015. 5)
아마추어 화가 데뷔 (2013)
인문에세이 ‘와인독백’, ‘미래독백1’ 출간 (2015)

아포코 소개
아포코는 전 언론학 교수가 설립한 스타트업으로 인간의 자기주도적 의사결정에 기반한 풍요로운 삶과 창조적인 문화를 위한 휴머니스틱 IT, 즉 인간중심 IT를 비즈니스 모델로 한다. 모바일 기반의 다양한 플랫폼 애플리케이션을 개발 중이며 현재 문화매개 공간기반 SNS ‘옴니버스’ 출시를 앞두고 있다.
홈페이지 http://www.apoco.biz
아포코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아포코
김민하 대표
02-717-7003
Email 보내기

웹사이트: http://www.apoco.biz
옴니버스 모바일 메인화면 캡쳐 이미지 (사진제공: 아포코)
옴니버스 모바일 메인화면 캡쳐 이미지
(사진제공: 아포코)
169x300
270x480
562x1000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기술/IT  소프트웨어  인터넷  신상품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