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한국철강협회, 단일품목 처음으로 대책 위원회 발족

국내 불공정 수입 대응 및 해외 수입 규제 대응 강화를 위해 불공정 후판 대응 분과위원회 발족

2016-01-27 11:00
한국철강협회 제공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27일 -- 국내 후판업계가 단일 품목으로는 처음으로 협회 내에 후판만을 전담하는 대응 분과 위원회를 발족하여 불공정 대책 활동을 더욱 강화한다.

한국철강협회는 지난 1월 26일 협회 회의실에서 포스코, 현대제철, 동국제강 후판 담당 임원 및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국내 불공정 수입 대응 및 해외 수입 규제 대응 강화를 위해 불공정 후판 대응 분과위원회를 발족했다.

불공정 후판 대응 분과위원회는 전 세계 철강 공급 과잉에 따른 각국의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불공정 무역 행위 증가로 국내 철강업계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후판업계 위기 해소의 일환으로 수입 대응을 포함한 종합적 대책을 보다 적극적으로 전개하기 위해 설립한 것이다. 국내 철강업계가 단일 품목을 대응하기 위해 설립한 분과위원회는 후판 대응 분과위원회가 처음이다.

현재 우리나라는 전 세계 17개국에서 70건에 대해 각종 무역 관련 규제 및 조사 중에 있고 그 중 후판은 7건이 규제 중이고, 1건이 조사 중에 있어 어느 품목보다 어려운 상황이다.

이날 발족한 후판 대응 분과위원회는 해외 수입 규제 대응을 위해 사전에 통상 마찰 회피의 일환으로 수출 모니터링 확대를 통해 수출 전략을 수립하여 안정적인 수출이 지속될 수 있도록 도모할 예정이다. 또한 조사가 개시된 케이스의 경우 산업 피해 공동 대응 등을 통해 불공정한 조치에 대해 적극 대응할 예정이다.

불공정 수입과 관련해서는 면밀한 모니터링을 통해 수입 급증 국가에 대한 조기 경보 및 정부 간 통상 대화 등을 통해 마찰 및 피해를 최소화하며, 불공정 수입이 지속될 경우 법적 조치도 강구할 예정이다. 또한 상대국 및 시장 여건에 맞는 실효적 대응을 강화하고, 정부와도 긴밀히 협력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특히 불공정 수입과 관련해서는 월별, 분기별, 반기별 모니터링을 통해 주요국의 수입 동향을 면밀하게 파악하고 국내 산업 피해에 대한 증거 자료도 지속적으로 확보할 예정이다.

한편 불공정 후판 대응 분과위원회는 격월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수시로 부서장으로 구성된 실무위원회를 운영하며, 2월 중에는 구체적인 Action Plan을 수립해 본격적으로 활동할 계획이다.

웹사이트: http://www.kosa.or.kr

한국철강협회
기획홍보실
오금석 팀장
02-559-3531
Email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