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Logo
2016-01-27 11:06
삼성전자, 2016 사회복지 프로그램 지원금 전달식 개최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27일 -- 삼성전자와 삼성복지재단은 2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삼성아동교육문화센터에서 전국 25개 사회복지 기관을 대상으로 사회복지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지원금 전달식을 가졌다.

이 날 행사는 김은선 삼성복지재단 부사장, 송봉섭 삼성전자 사회봉사단 상무와 윤현숙 한림대학교 교수, 오혜경 가톨릭대학교 교수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삼성의 사회복지 프로그램 지원사업은 지난 ‘91년 국내 최초로 사회복지 현장에서 진행되고 있는 다양한 사회복지 프로그램의 개발경비를 지원하는 ’사회복지 프로그램 개발 지원사업'에서 출발했다.

이후 사회복지 분야에 필요한 프로그램을 선정, 주제별 전문 교수진을 배정해 각종 자문과 워크숍 등을 1년 동안 진행하는 사후 지원 시스템도 제공해왔다.

이를 통해 복지기관 실무자의 역량을 강화하고 프로그램의 완성도를 높여 사회복지 현장의 전문성 증진에 기여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 선정된 프로그램은 △서울 생명의 전화 종합사회복지관의 ‘마을에 기반을 둔 청소년 중심의 Dream Secret 놀이터’ △부산 동삼종합사회복지관의 ‘나만의 ID(IDentity)’△서울 시립서대문농아인복지관의 ’DO(Deaf One‘s youth)’ △서울 노인복지센터의 ‘탑골 미술관‘理想한 실험실’의 상상Ⅱ’ 등 총 25개 복지프로그램이며, 선정 단체에게는 총 3억원의 지원금이 전달됐다.

한편, 이 날 전달식에서는 2015년 선발된 프로그램 중 두드러진 변화를 가져 온 우수 프로그램 8개의 사례 발표도 있었다.

대구 달서구 본동 종합사회복지관은 저소득 여성 독거 어르신의 전통 장류 음식 기술을 활용해 판매까지 연결한 사회적 역할 회복 프로그램 ‘노(老)을이 빚은 장맛’을 소개했다.

이 프로그램은 외부활동이 없는 어르신들이 지역 내 가족들을 대상으로 전통 장 담그기 방법을 전수하고, 주민들이 거동이 불편한 고령 어르신에게 음식 나눔을 하며 말벗이 되어 드리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를 통해 프로그램 참여자인 어르신들은 사회성과 자존감이 향상됐고, 지역 내 3세대간 교류를 활성화 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

서울 광장종합사회복지관의 연극 활동을 통한 마음 치유와 자기 표현 강화 프로그램 ‘라이징 스타’ 사업은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우울감으로 학교 생활에 적응이 어려웠던 저소득 가정 청소년들이 개별 상담과 연극 치료를 통해 긍정적인 자기표현 능력을 형성하는 과정으로 운영됐다.

그 결과 또래 집단에서 스스로를 고립시키는 경향이 있었던 청소년들이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친구로 변화됐다. 또한 가족, 학교, 지역사회가 네트워크를 형성하여 청소년들이 또 다른 문제에 직면하더라도 대응할 수 있는 지원체계가 마련됐다.

삼성전자와 삼성복지재단의 사회복지 프로그램 지원 사업은 올해까지 1,934건의 프로그램에 389억원('16년 기준)이 지원됐다.
  • 언론 연락처
  •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
    02-2255-8236
삼성전자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
02-2255-8236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기술/IT  전자  사회  자선사업  사회공헌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