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Logo
2016-01-27 11:09
2015년 전국 땅값 2.40% 상승, 거래량은 06년 이후 최대
세종--(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27일 --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15년 전국 지가가 전년말 대비 2.40% 상승하였다고 밝혔다.

2.4% 연간 지가변동률은 지가가 하락했던 ’08년 금융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10년 11월부터 62개월 연속 상승한 것이다.

◇지역별 지가

전국 17개 시·도 땅값이 모두 상승한 가운데, 수도권(연간지변율 2.19%)보다 지방(연간지변율 2.77%) 상승 폭이 컸다.

(수도권) 서울(2.69%)은 ‘13.9월부터 28개월 연속 소폭 상승중이나, 경기(1.73%)·인천(1.95%) 지역은 전국평균을 하회하였다.

(지방) 제주가 7.57% 상승하여 전국 최고 상승률을 보였으며, 세종(4.57%)·대구(4.06%) 등 11개 시도가 전국 평균을 상회하였다.

(시군구별) 서귀포시(7.97%)가 제2공항 발표(11월), 혁신도시 개발 등의 영향 등으로 가장 많이 상승했으며 강화군은 도서지역 농지거래 감소 등 영향으로 가장 낮은 상승률을 기록하였다.

◇용도지역·이용상황별 지가

(용도지역별) 용도지역별로는 주거지역(2.74%), 계획관리지역(2.39%), 공업지역(2.11%) 순으로 상승하였다.

(이용상황별) 이용상황별로는 주거용지(2.68%), 전(2.38%), 기타*(2.31%), 상업용지(2.28%) 순으로 상승하였다.
* 기타: 유원지, 여객자동차터미널, 골프장, 스키장, 염전, 광업용지 등

◇토지거래량

한편 지난해 연간 전체토지 거래량은 총 308.7만 필지(2,181㎢)로 ‘14년 대비 16.8% 증가하여, ‘06년 이후 가장 많은 거래량을 기록하였다.

건축물 부속토지를 제외한 순수토지 거래량은 전년대비 12.3% 증가한 총 112만 필지(2,014㎢)였다.

지역별로 전체토지 거래량은 세종(77.5%), 서울(36.0%), 경기(27.5%), 인천(25.1%) 순으로 증가폭이 큰 반면, 광주(△2.5%)는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순수토지 거래량은 대전(33.6%), 광주(29.5%), 인천(25.5%) 순으로 증가한 반면, 세종(△4.7%)은 소폭 감소하였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저금리 및 규제완화 등 영향으로 작년은 토지시장이 전반적으로 소폭 상승세를 유지하였다고 분석했으며 개발수요에 따라 높은 지가상승률을 보이고 있는 지역에 대해서는 부동산 거래상황에 대해 상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국토교통부
    토지정책과
    박지은
    044-201-3407
국토교통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국토교통부
토지정책과
박지은
044-201-3407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