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청 Logo
2016-01-28 18:03
전남도, 폭설피해 현지 정밀조사 등 복구 총력
무안--(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28일 -- 전라남도가 지난 23~25일 폭설에 따른 피해에 대해 각 시군별 1차 조사에 이어 2차 정밀조사를 위한 관련 담당 공무원들을 현지에 급파하고 신속한 피해조사에 나섰다.

28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이번 폭설로 이날 현재까지 수도계량기 동파 280건을 비롯해 비닐하우스가 33만 284㎡(716동)에 33억 원, 축사 및 부대시설 7만 8천87㎡(103동) 31억 원, 가축 폐사 101마리, 수산 증양식 시설 270㎡ 등이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에 따른 피해액은 64억 원이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재난안전대책본부는 각 시군에 피해 물건이 누락되는 일이 없도록 주민들에게 지속적인 안내와 홍보를 하도록 당부했다.

또한 주민들이 신고할 경우 담당 공무원들이 즉시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긴급지원이 필요한 경우 관련법에 따라 예비비를 투입하는 등 재난지원금을 미리 지급하는 방안을 시달했다.

전라남도는 또 피해 시설물 담당 부서 공무원들로 구성된 현지 조사반을 편성하고 피해 현장에 급파, 오는 2월 2일까지 각 시군 담당자들과 함께 면밀하고 정확한 조사를 실시한 후 피해 규모를 확정하고, 설 명절 연휴 전까지 중앙 부처와 지원 규모를 협의해 완료할 계획이다.

피해 복구 체계는 일단 피해 상황이 각 시군에 접수되면 1차로 시군 담당 공무원들이 확인해 국가재난관리시스템(NDMS)에 피해 상황을 입력한 후 도에서 파견된 현지조사단과 함께 2차 정밀 현지조사를 진행, 최종 피해 규모를 확정하게 된다.

국비 지원은 우선적으로 ‘농어업재해대책법’에 따라 시군당 농업용 및 임업용 시설과 농경지, 가축 피해가 3억 원 이상 발생한 경우 국비 지원이 가능하고, 3억 원 미만인 경우 시군 자체적으로 판단해 지원 여부를 결정한다.

조태용 전라남도 자연재난과장은 “각 시군에서는 이번 폭설피해에 대한 누락 물건이 없도록 마을별 방송 등을 통해 주민들에게 널리 홍보하는 한편, 피해 규모에 따라 ‘재난및안전관리기본법’에 의한 국비 지원이 이뤄지도록 중앙부처와 긴밀히 협의할 계획”이라며 “보다 정확하고 신속한 피해 조사가 완료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전라남도
    자연재난과
    061-286-3730
전라남도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전라남도
자연재난과
061-286-3730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사회  재난/안전  정책/정부  지방자치단체  정책  광주/전남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