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당신의 이야기가 꽂히면, 꽃이 온다…모이, ‘꽃 나눔 프로젝트’ 실시

고객 사연을 바탕으로, 특별히 디자인된 꽃 선물
2만 여 정기 구독 고객에게 받은 성원에 대한 환원
일상과 함께 하는 꽃의 행복을 전하는 취지로 기획

출처: 모이
2016-01-29 07:00
  • 모이가 꽃 나눔 프로젝트를 실시한다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29일 -- 특별한 날에만 등장하던 꽃이 커피나 책과 같은 일상 속 소비재로 변하고 있다. 이젠 가정집, 사무실 어딜 가든 쉽게 꽃을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그 변화의 중심에 있는 플라워 서브스크립션 브랜드 ‘모이’(MOOOI)가 많은 사람의 일상에 꽃을 전하기 위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이야기 꽃이 피었습니다’(이하 이야기 꽃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이야기 꽃 프로젝트’는 꽃이 필요한 고객의 스토리를 담아 디자인된 전문 플로리스트의 작품을 무료로 선물하는 프로젝트다. 평소 꽃이 가진 가치를 전하기 위해 노력해 온 브랜드답게, 모이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평범한 일상에 꽃이 주는 행복을 더 많은 사람이 공감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근 실시된 ‘이야기 꽃 프로젝트’의 주인공은 결혼 10년 차를 맞이한 회사원 이소연 씨 부부이다. 10년 전 소국 한 다발을 내밀며 아내를 위로해준 남편에게, 그 행복을 되돌려주고 싶은 아내의 사연이 많은 이들의 공감을 얻어 선정되었다. 모이는 ‘10년간 함께한 부부의 사랑’과 ‘남자에게 어울리는 멋진 꽃’이라는 컨셉으로 디자인한 꽃을 부부에게 직접 찾아가 선물했다.

이소연 씨는 “꽃과 사람에 대한 순수한 관심으로 자신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주어 고맙다”며 “모이가 준 행복한 기억과 함께 앞으로 더 작은 것에 감사하며 살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모이의 류한탁 서비스기획 팀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아직까지 꽃을 사치라는 인식이 많은 우리나라에서 지난 1년간 2만여 명의 정기 고객에게 꽃을 전하며 이룬 성과를 자축하고, 그 수익의 일부를 사회에 환원하는 취지로 기획됐다”며 “이번 프로젝트가 꽃에 담긴 가치와 행복을 알리는 좋은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모이에서는 현재 ‘이야기 꽃이 피었습니다’ 3번째 사연을 받고 있으며, 모이 웹사이트에서 간단하게 사연을 올리면 누구나 이 프로젝트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

모이 소개
‘모이’는 전문 플로리스트가 디자인한 유럽풍 핸드타이드 부케를 2주에 한 번 정기적으로 배달하는 서비스이다. 런칭 1년 만에 2만 여명의 유료 고객을 확보하는 등 지속적인 성장세로 주목받고 있다. 한편 다양한 브랜드와의 콜라보 및 ‘찾아가는 플라워 클래스’ 등 기존 시장에 없던 혁신적인 시도를 통해 꽃 시장을 선도하는 플라워 브랜드이다.

웹사이트: http://moooi.kr
언론 연락처

MOOOI 모이
서비스기획팀
류한탁 팀장
02-6245-6954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