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수출입은행, ‘제8차 EDCF-JICA 정례협의’ 개최

2016-01-29 08:57 | 한국수출입은행
  • 28일부터 이틀간 서울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제8차 EDCF-JICA 정례협의가 개최됐다. 사진 왼쪽부터 김성택 수은 경협총괄본부장, 코키 히로타 일본 JICA 엔화 차관 총괄 본부장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29일 -- 한국수출입은행(www.koreaexim.go.kr, 은행장 이덕훈, 이하 ‘수은’)이 28일부터 이틀간 서울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제8차 EDCF-JICA 정례협의’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OECD 공적개발위원회(DAC) 내 아시아를 대표하는 유상원조기관인 수은 대외경제협력기금(EDCF)*과 일본국제협력기구(JICA)**에서 14명의 임직원이 참석했다.

* 대외경제협력기금(Economic Development Cooperation Fund: EDCF) : 개발도상국의 산업발전 및 경제안정을 지원하고, 우리나라와의 대외 경제 교류를 촉진하기 위해 1987년부터 우리 정부가 설치하여 관리·운용하고 있는 對개도국 유상원조 기금.

** 일본국제협력기구(Japan International Cooperation Agency: JICA) : 국제개발협력 증진과 일본 및 세계 경제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1974년부터 對개도국 유상원조, 무상원조 및 기술협력을 제공하는 일본의 원조 실행기관.

이번 정례협의에선 개발도상국의 민간부문 개발 지원과 기후변화 대응 활동 등을 놓고 두 기관의 향후 협력 확대 방안이 논의됐다.

김성택 수은 경협총괄본부장은 이 자리에서 “지난 9월 UN 개발정상회의에서 채택된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및 개도국들의 개발 수요 증가 추세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원조 기관들간의 긴밀한 협력을 통한 개발재원 확대가 중요하다”면서 “이번 정례협의가 양 원조기관간 협력 기반을 강화하여 개도국 개발 사업에 공동 진출을 확대해 나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코키 히로타(Koki Hirota) JICA 엔화 차관 총괄 본부장은 “올해 8번째를 맞이하는 EDCF-JICA 정례협의회가 한·일 양국간 유상원조 관련 협력을 위한 중요한 소통채널로 자리매김했다”면서 “향후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달성을 위해 효과적인 개도국 민간부문 지원 및 기후변화 대응 관련 개발 사업에 양 기관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EDCF 수탁기관인 수은은 일본 JICA와 ODA(공적개발원조) 관련 주요 정책 및 사업추진 경험을 공유하고, 개도국 개발사업 공동 진출을 위한 상시협의채널을 구축하기 위해 2006년부터 EDCF-JICA 정례협의를 운영 중이다.

보도자료 출처: 한국수출입은행

한국수출입은행
홍보실
공보팀장 조중현
02-3779-6065
Email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