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Logo
2016-01-29 10:04
문체부, 세계 최대 규모의 독일 페이퍼월드 참가
세종--(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29일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가 30일(토)부터 2월 2일(화)까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리는 최대 규모 종이 박람회인 ‘독일 페이퍼월드(Paperworld Frankfurt 2016)’에 (재)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최정철, 이하 공예진흥원)과 함께 참가한다.

문체부는 우리 한지의 뛰어난 기능성을 세계 시장에 알리고, 한지를 활용한 디자인 상품의 해외 진출 기반을 개척하기 위해 참가하는 이번 박람회에는 ‘한지품질표시제’를 통해 선발된 14개 업체와 총 26종의 한지, 5회에 걸친 ‘한지상품개발 디자인 경연대회’를 통해 뛰어난 디자인과 상품성이 입증된 한지상품 17종, 60여 개 상품들이 전시될 예정이다.

문체부는 2014년부터 매년 공예진흥원과 함께 ‘독일 페이퍼월드’에 참가해 왔다. 특히 올해는 참가 2년 만에 이례적으로 한지부스가 아시아 국가관(10.0홀)에서 메인관(6.1홀)으로 이동하여, 다소 한정적이었던 방문 업체와 해외 바이어 수가 확대되고 그에 따른 파급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시장 중앙에 위치한 한지부스에서는 한지 원지를 비롯해 한지 소재, 한지 개발 상품 등을 다채롭게 전시하여 한지 상품에 대한 관람객들의 주목도를 끌어올리고, 한지 상품의 유통·판매를 위한 한지 상품 디자이너들의 현지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세계 유수의 종이 관련 기관·단체와의 적극적인 교류·협력도 추진할 계획이다.

그뿐 아니라 지난해 국제적인 소재 기업 ‘머티리얼 커넥션(Material ConneXion)’에 등록되어 소재로서의 가능성을 알린 ‘입체줌치지’ 등 소재키트 12종도 부스에 전시되어, 디자인 분야뿐 아니라 한지가 첨단 소재로서 가진 새로운 가능성도 세계에 알려질 전망이다.

유럽, 미주, 아시아 등 여러 국가들의 종이 유통사와 수집가, 전문 예술인들은 매년 ‘독일 페이퍼월드’에서 한지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여 왔다. 또한 우리 한지가 박람회에 참가를 시작한 2014년 이후 현지에서의 매출과 상담 건수도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문체부는 작년 뉴욕에서 열린 국제세미나에서 한지의 문화적 가치와 신소재로서의 가능성이 집중 조명되는 등, 한지가 세계 종이시장에서 높은 관심을 얻고 있다며 이러한 열기가 이번 박람회를 통해 유통 확산과 실질적 해외 수출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 지역전통문화과
    사무관 이예나
    044-203-2549
문화체육관광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 지역전통문화과
사무관 이예나
044-203-2549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정책/정부  정부  행사  대전/충남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