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Logo
2016-01-29 13:39
교육부, 제1회 한·일·중 교육장관회의 서울에서 열어
세종--(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29일 -- 대한민국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이준식), 일본 문부과학성, 중국 교육부가 30일(토) 제1회 한·일·중 교육장관 회의를 서울에서 개최한다.

3국 대표로는 한국 이준식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일본 하세 히로시 문부과학대신, 중국 위안 구이런 교육부장 등이 참석한다.

회의는 16:30부터 18:00까지 서울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다. 이는 최초로 개최되는 3국 교육장관 회의로 한국은 이번 회의 개최 제안에서부터 최종 합의에 이르기까지 3국 간 협의를 주도하였다.

’15년 11월 1일 한국에서 개최된 제6차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천명한 ‘동북아 평화협력을 위한 공동선언’에서도 3국은 교육 분야 장관급 회의 신설을 합의한 바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3국 교육장관이 함께 교육 교류를 통한 3국 이해 증진과 3국 교육장관회의의 정례화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금번 회의의 한국 개최 이후 내년은 일본, 내후년은 중국 순으로 개최지를 매년 변경하며 3국 교육장관회의를 정례화한다는 구상이다.

주요 의제는 창의적 인재 양성을 위한 학생교류 강화, 동아시아 교육공동체 기반 구축을 위한 고등교육 협력 강화 등이다.

먼저 3국은 자라나는 미래 세대인 어린 학생들에게 교류를 통해 각국 이해 증진을 돕는 3국 초·중등학교의 자매결연 사업 활성화를 의논한다.

또한 3국 대학생들이 글로벌 현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수 있도록 3국 대학생 교류 프로그램을 신설하고, 그 일환으로 ’16년 7월 한국 측은 ‘세계시민교육(global citizenship education)’을 주제로 대학생 워크숍을 개최, 일본·중국 대학생 20명씩을 초청한다는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고등교육 분야 동아시아 교육공동체 기반 구축을 위해 ’11년부터 시범 운영 중인 캠퍼스 아시아 프로그램 확대와 3국 대학총장 포럼 신설도 논의할 예정이다.

캠퍼스 아시아 프로그램이란 한·일·중 3국의 대학들로 구성된 컨소시엄 단위로 운영, 참여 학생들이 컨소시엄 내 3국 대학의 캠퍼스를 이동하며 공동교육과정을 이수하여 학점 및 공동·복수 학위를 취득하는 프로그램이다.

회의 결과는 3국 장관의 서명이 담긴 ‘3국 교육협력 강화를 위한 서울 선언’으로 발표될 예정이다.

이준식 부총리는 “3국 교육 장관이 최초로 함께한 자리인 만큼, 3국의 교육교류를 통해 서로 간 이해를 넓히고, 동아시아의 교육 공동체 구축을 위해 한 걸음 더 전진했다는 데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교육부
    홍보담당관실
    044-203-6588
교육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교육부
홍보담당관실
044-203-6588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교육  교육동향/정책  정책/정부  정부  행사  대전/충남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