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31 15:00
제네시스 EQ900, ‘2016 한국 올해의 차 ’수상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31일 -- ‘제네시스 EQ900’가 ‘2016 한국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한국자동차기자협회(회장 최우석) 주최로 지난 29일(금) 저녁 서울 양재동 더케이서울호텔에서 열린 한국 올해의 차 시상식에서 ‘EQ900’가 ‘2016 한국 올해의 차’를 수상했다고 31일(일) 밝혔다.

또 ‘2016 한국 올해의 그린카’는 현대차의 ‘쏘나타 플러그인하이브리드’가 수상했다.

올해의 차를 수상한 ‘EQ900’는 작년 글로벌 브랜드 ‘제네시스’ 출범 이후 처음 출시한 제네시스 브랜드의 최고급 플래그십 모델이다.

EQ900는 올해의 차 수상이 혁신성과 고객 가치는 물론, 국산 최고급 초대형 세단에 걸맞은 명실상부한 최고의 차로 인정받은 것이라고 회사는 밝혔다.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 곽진 부사장은 “인간중심의 진보를 지향하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번째 차가 ‘2016 한국 올해의 차’를 수상하게 돼 더욱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연구개발, 고객서비스, 영업·마케팅 등 전 부문에 걸쳐 최고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쏘나타 플러그인하이브리드는 ‘2016 올해의 그린카’를 수상해, 친환경과 성능 및 경제성을 동시에 만족하는 모델로 인정받았다.

이날 시상식은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최우석 회장과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한국자동차산업협회 김용근 회장, 한국수입차협회 정재희 회장을 비롯해 국내 완성차 및 수입차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한국 올해의 차’는 매년 사단법인 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선정해 오고 있으며, 현재 40여개 국내 언론 매체가 협회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2016 한국 올해의 차’는 작년 한해 국내 출시해 300대 이상 판매된 신차(완전 신차 및 부분 변경 모델) 27종 가운데 3차에 걸친 심사 및 투표를 거쳐, 대상인 ‘올해의 차’를 비롯해 수입차, 그린카, 퍼포먼스, 디자인 등 각 부문별로 수상 모델을 선정했다.

심사는 ▲가격 대비 가치, ▲성능, ▲편의성 및 편의사양, ▲디자인 및 감성, ▲안전, ▲연료효율성의 6개 항목에 걸쳐 이뤄졌다.

‘2016 한국 올해의 차’ ... ‘제네시스 EQ900’

‘2016 올해의 차’에 선정된 ‘제네시스 EQ900’은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초대형 럭셔리 세단 개발’을 목표로 4년 여의 기간 동안 설계부터 양산까지 1,200여 명의 전담 연구원을 투입해 작년 12월 완성, 출시한 제네시스의 야심작이다.

‘EQ900’는 제네시스 브랜드 철학 ‘인간 중심의 진보(Human-centered Luxury)’와 첨단 자동차 기술의 결정체로서 ▲정중하고 깊이 있는 우아함을 갖춘 디자인 ▲최고 수준의 안전성 ▲최상의 안락감과 정숙성 ▲편안하고도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통해 제네시스가 지향하는 미래 비전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EQ900’는 의학적 검증을 거친 ‘스마트 자세 제어 시스템’, 항공기의 1등석과 세계적인 명품 소파의 특장점을 반영한 ‘퍼스트 클래스 VIP 시트’, 타이어 공명음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국산 최초 ‘중공 공명음 알로이 휠’, 최고의 안전성을 위한 초고장력 강판 확대 적용, 최첨단 주행 지원 기술 ‘고속도로 주행지원 시스템’과 ‘후측방 충돌회피 지원시스템’, 신개념 서스펜션인 '제네시스 어댑티브 컨트롤 서스펜션 등 차별화된 첨단기술과 안전·편의 사양을 대거 적용했다.

‘EQ900’는 사전계약이 이미 1만대가 넘어 출시 첫 달 누적 계약대수가 1만5천대에 달할 만큼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고객 인도 기간을 줄이기 위해 생산량을 두 배로 늘리는 것을 최근 결정하기도 했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번째 신차이자, 플래그십 모델인 EQ900가 최고 권위의 올해의 차를 수상한 만큼, 향후 브랜드 제고 및 판매 확대에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16 올해의 그린카’ ... ‘현대차 쏘나타 플러그인하이브리드’

‘2016 올해의 그린카’에 선정된 쏘나타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는 2015년 7월 현대차가 국산차 최초로 출시한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로 국내 친환경차 시장의 새 지평을 연 모델이다.

쏘나타 PHEV는 하이브리드 차량에 외부 충전 시스템을 적용하고, 9.8kWh 대용량 배터리와 50kW 모터를 적용해 EV(전기) 모드와 HEV(하이브리드) 모드로 모두 주행이 가능하도록 만들어진 친환경 차량이다.

쏘나타 PHEV는 ‘일상생활엔 전기차, 주말엔 하이브리드(Daily EV, Weekend Hybrid)’라는 컨셉으로 외부 충전을 통해 배터리를 완충한 뒤 약 44km를 모터로만 주행할 수 있으며, 정체가 심한 도심에서는 모터로 주행하고 고속주행이 가능한 도로에서는 엔진을 주동력으로 사용하는 HEV모드를 통해 경제성을 극대화 할 수 있다.

연비는 HEV모드에서 17.2km/ℓ이며, EV모드에서는 4.6km/kWh의 높은 연료 효율을 자랑하면서, 전폭과 휠베이스, 헤드룸 등을 경쟁차종 보다 늘려 동급 최고 수준의 실내 공간과 고전압 배터리를 스페어타이어 공간과 트렁크 안쪽에 분산해 트렁크 공간을 최적화하는 등 상품 경쟁력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특히, 쏘나타 PHEV는 작년 12월 미국 자동차 전문 미디어 워즈오토(Wardsauto)가 선정하는 ‘2016 10대 엔진(2016 Wards 10 Best Engines)’에도 선정될 만큼 국내외에서 그 기술력과 상품성을 인정받고 있다.
  • 언론 연락처
  • 현대기아자동차
    홍보실
    02 3464-2105∼2113
현대기아자동차그룹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현대기아자동차
홍보실
02 3464-2105∼2113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 곽진 부사장이 ‘2016 한국 올해의 차’ EQ900 앞에서 수상하는 모습 (사진제공: 현대기아자동차그룹)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 곽진 부사장이 ‘2016 한국 올해의 차’ EQ900 앞에서 수상하는 모습
(사진제공: 현대기아자동차그룹)
300x203
480x325
4668x3156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자동차  승용차  수상/선정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