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청 Logo
2016-02-01 15:34
경북도, 8억원 투입 무역사절단·한류로드쇼·전시무역박람회 등 20회 열어
대구--(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01일 -- 경상북도가 1일 글로벌 최대시장인 중국시장 공략을 위해 ‘선택과 집중’의 수출시장 개척활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올해 중국과의 FTA 발효에 따라 8억원의 예산을 들여 중국인들이 선호하는 품목을 중심으로 한 전략적·맞춤형 중국시장 개척활동에 주력할 방침이라는 것이다.

따라서 경북의 특화품목인 농식품, 화장품, 생활용품, 천연염색제품 등을 중심으로 한 전문무역사절단을 상하이, 충칭, 광저우를 중심으로 3회에 걸쳐 6개 지역에 30개사를 파견한다.

특히 10월 상하이에서는 섬유분야의 국제전시회 참가와 함께 현지에서 천연염색의류 패션쇼와 연계한 통상로드쇼를 개최하여 패션에 민감한 상위층을 타켓으로 공략을 강화한다.

또한 자동차부품, 화장품, 미용 등의 전문전시회와 소비재, 생활용품 등의 종합전시회에도 11회에 100여개 업체를 참가시킨다.

7월에는 이우 상설 전시홍보관을 확보하여 50여개 우수상품의 중국내수시장 개척을 지원하고, 하반기에는 상하이 대형매장에 상설판매장을 설치하여 대중국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중국 내 대표적인 글로벌 온라인쇼핑몰인 타오바오에 ‘경상북도 상품관’을 구축하여 도내 50여개 중소기업과 중국 소비자들이 직거래 할 수 있도록 인터넷 판매망을 확충할 계획이다.

특히 중국시장개척 통상인프라 구축을 위해 이미 설치된 베이징, 상하이 통상주재관 파견을 비롯하여 3월에는 길림성 장춘에도 교류원을 파견해 주요 거점지역 삼각경제벨트를 연결한 수출시장 개척을 지원한다.

전문품목 바이어도 경북으로 불러들인다. 화장품, 생활소비재, 염색의류, 식품류 관련 중국바이어를 대상으로 연 중 2회에 걸쳐 도내로 초청하여 지역기업들과의 수출상담회를 병행 개최할 예정이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유가하락, 세계경기 저조 등 대내·외 수출여건이 어렵지만 경북의 강점인 농식품, 소비재 등을 중심으로 거대 중국시장개척에 집중할 계획이다”며 “중국과의 FTA를 기회로 삼아 다양한 전략적인 지원정책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중국은 우리나라 수출의 25.9%인 1,371억 달러를 기록하였고, 경북도 수출의 31%인 135억 달러를 차지하는 최대 수출국으로 자림 매김하고 있어 향후 중국시장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시장개척이 요구되고 있다고 경북도는 밝혔다.
  • 언론 연락처
  • 경상북도청
    일자리민생본부 글로벌통상협력과
    주무관 임흥식
    053-950-3041
경상북도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경상북도청
일자리민생본부 글로벌통상협력과
주무관 임흥식
053-950-3041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정책/정부  지방자치단체  행사  대구/경북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