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환경과학원 Logo
2016-02-02 08:48
국립환경과학원 “전국 환경 시험실 98.5%, 오염도 시험·검사 능력 적합”
인천--(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02일 -- 국립환경과학원(원장 박진원)이 국가 환경 데이터의 질적 수준 향상을 목적으로 지난해 실시한 ‘전국 환경분야 오염도 검사기관 능력 평가’ 결과를 공개했다.

평가 결과, 1,057곳 중 1,041곳(98.5%)의 시험실이 시험·검사 능력 평가에서, 273곳 중 265곳(97.1%)의 시험실이 운영능력 평가에서 각각 적합 판정을 받았다.

시험·검사 능력 평가 시험실 중 16곳(1.5%)은 능력이 부족한 것으로 확인됐다. 수질분야에서 345곳 중 9곳(2.6%)이, 실내공기질 분야의 68곳 중 3곳(4.4%)이 각각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또한 운영능력 평가에서는 273곳 중 8곳(2.9%)이 부적합 판정을 받았으며 세부 분야 별로 수질분야에서 75곳 중 5곳(6.7%)이, 실내공기질 분야에 30곳 중 2곳(6.7%)이 각각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 전국 환경분야 오염도 검사기관 능력평가는 매년 시행하는 ‘시험·검사 능력 평가’와 3년에 한 번 시행하는 ‘운영능력 평가’로 구분

이번 능력평가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시험실은 앞으로 3개월간 업무를 할 수 없으며, 다시 업무를 하려면 능력평가에서 ‘적합’ 판정을 받아야 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평가기관의 신뢰성 향상을 위해 민간측정대행업을 하고자 하는 경우 시험·검사 능력뿐 아니라 운영능력도 함께 ‘적합’함을 보장하는 성적서를 첨부해야 등록할 수 있도록 관련 법령을 개정 중에 있다. 기존에는 시설과 인력을 갖춰 시험·검사 능력을 보장하는 성적서만 첨부해도 등록할 수 있었다.

측정기관에서는 운영능력 평가를 통해 부족한 부분에 대해서는 전문가들의 기술적인 지도를 받음으로써 시험실 운영에 실질적인 도움을 얻을 수 있게 된다.

※ 운영능력 평가는 시험·검사기관들이 생산하는 시험성적서가 국제적 규정에 부합하도록 시험실의 인력, 장비, 시설 및 시험검사 결과와 관련된 자료를 검증하는 제도

최종우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측정분석센터장은 “2015년부터 시험·검사 능력평가 기준이 80점에서 90점으로 상향 적용되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년에 비해 시험·검사 능력이 더 양호하게 나타난 것은 그동안의 평가제도가 제대로 효과를 발휘한 결과”라고 말했다.

※ 2014년 평가 결과, ‘시험·검사 능력 평가’에서는 987개의 시험실 가운데 963개(97.6%)의 시험실이 적합 판정, ‘운영능력 평가’에서는 총 222개의 시험실 중 218개(98.2%)가 적합 판정

한편 국립환경과학원은 측정대행업제도 개선방안과 환경측정분석사 제도 방안 등을 소개하고 시험실의 신뢰성 향상을 이끌고자 1월 27일부터 28일까지 이틀간 대구 엑스코(EXCO)에서 연찬회를 개최했으며 이 행사에는 관계자 1,200명이 참석했다.
  • 언론 연락처
  •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측정분석센터
    김민섭
    032-560-8384
국립환경과학원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측정분석센터
김민섭
032-560-8384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에너지/환경  환경  정책/정부  정부  조사연구  인천/경기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