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Logo
2016-02-02 11:23
국토부, 도시형 자기부상철도 세계 2번째 개통
세종--(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02일 --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가 인천국제공항 교통센터∼용유동 관광단지(6.1km, 6개 정거장)에 건설한 시속 110km급 도시형 자기부상철도를 3일 오전11시 개통한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지난 2005년 개통한 일본에 이어 세계 2번째 도시형 자기부상철도 보유국이 됐다. 우리나라는 국가 연구 개발(R&D) 사업으로 1993년 대전 엑스포 전시용 차량(시속 30km급)을 최초 개발한 이래, 2006년 실용화 모델(시속 110km급) 개발에 성공해 원천기술을 확보했다.

이후 시범노선 건설을 위해 2006년부터 실용화 사업을 추진하고, 2012년까지 인천국제공항에 시범노선을 건설, 3년여 간의 종합시운전, 장애보완, 전문기관 안전점검 등을 거쳐 개통에 이르렀다.

시범노선 건설에는 9년4개월 동안 총 4,149억 원이 투입되었으며, 국가와 인천시, 인천공항공사, 민간업체들이 재원을 분담하고, 한국기계연구원, 철도시설공단, 현대로템㈜ 등 국내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이번 자기부상철도는 순수 국내기술로 제작·건설되었으며, 특히 구조물을 슬림화하여 우리보다 먼저 개통한 일본에 비해 뛰어난 미관성은 물론, 건설비도 절반 수준으로 절감시켜 가격경쟁력을 갖추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저렴한 건설비를 내세우고 있는 중국도 도시형 자기부상철도를 곧 개통할 것으로 알려져 있어, 해외 철도시장에서 중국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기술고도화 등 건설비 추가절감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정부 차원에서도 다각적인 행정적 지원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국토부는 연구 개발(R&D) 성과를 확산하기 위해 국내 도시철도 건설 시 자기부상철도 도입을 검토하도록 지자체 등과 적극 협의해 나가는 한편 해외진출도 적극 지원하여 이와 같은 新교통수단을 지속 발굴·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인천공항 자기부상철도는 공항구역 내 셔틀 개념의 교통수단으로, 인천공항공사가 운영을 담당하고 일반인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개통 초기에는 시스템 안정화(승객 안전과는 무관)가 필요하다고 보고 우선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15분마다 운행하며, 안정화가 일정 수준에 도달했다고 판단되면 운행을 확대할 계획이다.

다만 설 연휴기간(5일간, 2월 6일∼10일)에는 공항 이용객이 폭증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인천공항공사의 운영부담 등을 감안, 운행시간이 조정될 수 있으며 이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동 공사 홈페이지에 게시될 예정이다.
  • 언론 연락처
  • 국토교통부
    광역도시철도과
    주무관 유창우
    044-201-3969
국토교통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국토교통부
광역도시철도과
주무관 유창우
044-201-3969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물류/교통  철도  정책/정부  정부  설립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