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청 Logo
2016-02-02 15:36
경북도, 가속기 기반 10대 첨단 신산업 육성 전략회의 열어
대구--(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02일 -- 경상북도가 2일 도청 제1회의실에서 김관용 경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과 김도연 포스텍 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가속기 기반 10대 첨단 신산업 육성 전략회의를 가졌다.

이날 전략회의는 1966년 이래 개청된 대구 산격동 청사를 마무리하는 간부회의로, 경북도 전 간부가 참석한 가운데 신청사 시대를 대비하여 경북의 새로운 주력산업을 준비·발표하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되었다.

도에 따르면 한국 근대화의 주역이었던 포항의 철강산업과 구미의 IT산업도 새로운 변화를 맞이하고 있으며 경상북도는 이러한 변화에 맞춰 신도청 시대의 미래 핵심기반산업으로 선택한 차세대 아이템이 최첨단 R&D시설인 가속기이다.

가속기는 우주와 생명현상의 비밀을 푸는 열쇠로 통한다. 정부는 이러한 가속기산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1조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경주에 양성자가속기를 구축했으며, 포항에 3세대, 4세대 방사광가속기를 건설했다. 특히 4세대 방사광가속기는 미국 일본에 이어 3번째로 건설되었지만 성능 면에서는 세계 최고 수준의 시설이다.

이날 회의에서 가속기연구소의 김재영 박사는 ‘가속기 기반 10대 핵심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10대 핵심 프로젝트는 3대 분야로 구성되어 있으며, 주요내용은 센터 설립, 신약개발, 암 치료, 마이스터고 설립, 장비 국산화 등이다. 이를 위해 글로벌 연구소와 기업을 유치하고, R&DB단지를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가속기 부품 생산업체인 백트론을 소개하면서 장비 국산화로(가속기 장비 국산화율 60%) 올해 인도에 100만불의 수출계약을 성사 시켰다며, 경상북도는 4세대 방사광가속기를 가동하는 올해가 본격적으로 사업화 및 상용화를 추진할 수 있는 최고의 적기로 판단하고 가속기 관련 첨단 연구장비를 국산화하는데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장승기 포스텍 생명공학연구센터장은 10대 프로젝트의 대표 주자격인 ‘가속기 기반 신약 프로젝트(NBA프로젝트)’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제약·생명공학의 세계시장은 2024년을 기준으로 1,08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는 우리나라 3대 효자 수출산업인 반도체, 화학제품, 자동차 산업을 합한 것 보다 더 큰 규모라고 했다.

한편 사람 몸에는 2만개의 단백질 종류가 있으며, 혈액 속에는 6천개의 단백질이 있다고 한다. 이 단백질의 구조 분석이 신약개발의 핵심 key로 4세대 방사광가속기를 이용하면 이를 정확히 분석할 수 있다.

4세대 가속기를 활용하면, 자물쇠 구조를 알고 열쇠를 제작하는 것과 같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가속기는 향후 신약개발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김 관 용 경상북도지사는 “신약시장은 성장성이 가장 높은 산업으로 안동의 백신, 구미의 의료전자, 영천의 메디컬몰드, 경산의 한방산업을 연결하여 K-medi 융복합벨트를 조성하겠다”며 “가속기를 통해 과학경북의 미래를 이끌어 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경상북도청
    창조경제과학과
    주무관 안경호
    053-950-3235
경상북도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경상북도청
창조경제과학과
주무관 안경호
053-950-3235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건강  바이오테크  정책/정부  지방자치단체  정책  대구/경북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