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청 Logo
2016-02-03 08:53
서울시, 96개 단지 시작으로 ‘아파트 관리품질 등급제’ 시행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03일 -- 서울시가 연내 ‘아파트 관리품질 등급제’ 시행을 계획 중인 가운데 이를 위한 평가단을 위촉하고 본격적인 평가에 나선다.

아파트 관리품질 등급제는 아파트 단지별 관리 실태를 평가해 3등급(우수·기준통과·기준미달)으로 나눠 등급을 확정하고 우수·기준통과 단지를 공개하는 것으로, 아파트 관리의 투명성을 높이고 시민들에게 제대로 된 아파트 관리품질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서울시가 지자체 중 처음으로 도입한다.

시는 평가대상인 의무관리 대상 아파트 총 2,171개 단지를 동시에 평가할 수 없는 만큼 우선 올해 1,500세대 이상의 대규모 단지 96개에 대한 평가를 2월~7월 실시할 예정이다.

의무관리 대상 아파트는 주택법상 서울시가 회계·시설 등 전반적인 아파트 운영의 지도·관리 감독이 가능한 아파트다.

이어서 ’18년까지 1,000세대 이상 323개 단지, ’18년 이후에는 잔여세대 전체로 평가 대상을 확대해 단계적으로 평가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아파트 관리품질 평가단은 서울YMCA 등 시민단체(4), 건축사·기술사(9), 공인회계사(7), 관련 시정경험이 풍부한 퇴직공무원 등 행정분야(6) 등 각 분야 단체에서 추천받은 전문가 26명으로 구성됐다.

평가 분야는 ▲행정 ▲건축 ▲회계 ▲기술 ▲공동체 등 5개 분야 149개 항목이다.

평가 결과는 올해 평가를 완료한 후 공개되며 결과 발표와 함께 본격적인 ‘아파트 관리품질 등급제’가 시행될 예정이다.

우수·기준통과 등급 단지는 서울시 공동주택 통합정보마당, 부동산 포털 사이트, 아파트 단지 게시판 등에 공개하고 기준미달 등급 단지는 해당 단지에만 통보해 자체적인 관리 개선을 유도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러한 내용과 관련해 3일(수) 오전 10시 서울시청 신청사 3층 소회의실에서 ‘아파트 관리품질 평가단’ 위촉식을 갖고 활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13년부터 아파트 관리에 대한 투명성을 강화하고 주민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맑은 아파트 만들기’를 추진해오고 있는 가운데 ‘아파트 관리품질 등급제’ 도입으로 그간 부적정한 관리비 집행 등 적발 위주의 실태조사에서 탈피, 아파트 관리의 신뢰성을 회복하는 제도적 기반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유승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아파트 관리품질 등급제는 단지별 관리품질에 대한 주민들의 선의의 경쟁을 유도하는 등 주민이 아파트 관리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라며 “공동체 이익을 추구하고자 하는 주민들의 열정을 아파트 관리 투명성 강화로 연결시켜 맑은 아파트 만들기 문화를 정착시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서울특별시
    공동주택과
    이규동
    02-2133-7295
서울특별시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서울특별시
공동주택과
이규동
02-2133-7295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정책/정부  지방자치단체  정책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