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Logo
2016-02-03 11:00
SK, 청년비상 내실화 위해 지도교수도 전문성 갖춘다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03일 -- SK그룹의 ‘청년비상(飛上) 프로젝트’를 내실화하기 위해 전국 25개 대학 교수와 책임자들이 방학도 반납한 채 똘똘 뭉쳤다.

제자들의 창업을 제대로 지원하기 위해서는 자신들의 코칭 능력부터 한단계 업그레이드 돼야 한다는 차원에서 1박2일 동안 창업 전문가들과 실무 워크숍을 가진 것이다.

SK그룹은 청년창업 지원을 위해 도입한 ‘청년비상(飛上) 프로젝트’의 내실화를 위해 3일부터 1박2일 동안 경기 용인 SK아카데미에서 전국 25개 대학 지도 교수, 총괄책임자, 전담 멘토 등 전담인력 120명이 참여한 가운데 실무 워크숍을 갖는다고 밝혔다.

SK그룹은 지난해 청년기업가 양성에 SK와 뜻을 같이하는 25개 대학을 선정했으며, 이번 워크숍을 통해 프로그램 운영 방향, 창업 강좌, 창업 동아리 성과 창출을 위한 맞춤형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워크숍에는 세계 최초 점자 스마트워치를 개발한 닷의 김주윤 대표가 소셜벤처 성공 사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조명현 팀장이 기술사업화 성공사례를 강의하며 인천대 임송희 실장, 서울대 유병준 교수가 대학 창업 교육과 보육 성공사례 특강을 실시하는 등 청년비상 전담 인력들에게 꼭 필요한 사항들을 전달한다.

SK텔레콤 박명순 미래기술원장은 참석자를 대상으로 최신 ICT 기술 트렌드를 전파해 사업 운영 시 활용할 방안들을 설명한다.

또한 SK특화 프로그램으로 기획된 기술사업화와 소셜벤처 강좌 지도교수를 대상으로 개발된 교재 소개는 물론 효과적인 강의 활용법도 전달해 창업교육의 전문성을 높일 계획이다. 기업이 기술사업화, 소셜벤처 등 창업교육에 필요한 전문 교재를 개발해 대학에 제공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워크숍의 중요 목적 중 하나는 바로 25개 대학 청년비상 실무자들간의 네트워킹 형성이다. 각 대학 관계자들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 형성된 상호 네트워킹을 바탕으로 향후 청년비상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사업운영과 관련한 의사소통을 원활히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청년비상 프로젝트는 SK그룹이 수도권 및 지방대학 대학생을 대상으로 2년간 2만명에게 창업교육을 시키는 프로그램으로 고용디딤돌 프로젝트와 함께 SK그룹의 대표적인 청년 일자리 창출 프로그램이다.

청년비상 프로젝트는 ▲기업가 정신 함양 및 창업교육 ▲창조경제혁신센터 연계 창업 인큐베이팅 지원 ▲글로벌 진출 지원의 3단계로 구성되어 있다.

한편 SK그룹 최태원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SK만의 이익이 아닌 사회공동체이익을 위한 사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 이를 위해 최회장을 비롯한 SK 주요 관계사 CEO들은 올해도 청년비상과 고용디딤돌 프로젝트를 적극 후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K창조경제추진단 이재호 CEI사업단장은 “청년비상 프로젝트는 국내 최초로 ‘정부-대기업-대학’ 3자간 협업을 통해 대학생에게 창업교육 및 창업 실전체험을 통해 청년창업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기획한 프로그램으로 향후에도 원활한 사업 운영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SK
    홍보팀
    이경진 대리
    02-2121-5956,51~55
SK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SK
홍보팀
이경진 대리
02-2121-5956,51~55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기업 경영  사업계획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