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전라도, 신안 천일염 36톤 호주 첫 수출…천일염 수출 해마다 증가세

출처: 전라남도청
2016-02-03 14:28

무안--(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03일 -- 전라남도는 신안 임자면 서울염전(대표 강대석)에서 생산한 천일염 36톤(20kg 단위 1천800포대)이 호주 첫 수출길에 올랐다고 3일 밝혔다.

전라남도가 천일염 명품화를 기치로 내건 뒤부터 전남산 천일염 수출은 꾸준히 늘고 있다.

2009년 2천 171톤이었던 것이 2013년 3천 684톤, 2015년 4천 801톤으로 해마다 35% 이상씩 늘었다.

수출국도 중국, 일본, 러시아, 미국 등으로 다양해졌다. 이번에 호주까지 가세해 전남 천일염 수출세는 탄력을 받게 됐다.

이처럼 전남 천일염 수출이 느는 것은 전남 천일염의 우수성이 세계 각국에 알려지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신안 앞바다가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으로 지정됐고, 신안 염전에서 생산한 천일염은 프랑스 게랑드 소금보다 나트륨 함량은 적은 반면 마그네슘 같은 유익한 성분은 높아 소비자들이 이를 평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배택휴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전남산 천일염의 세계화를 위해 천일염 생산 자동화 기반을 구축하고, 친환경 생산 기반을 조성하며 정기적 품질검사를 실시하는 등 제품을 철저히 관리토록 하겠다”며 “또한 박람회 개최, 브랜드 마케팅 활동 등을 강화해 천일염 수출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언론 연락처

전라남도
수산유통가공과
061-286-6980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뉴스 공유하기

언론 연락처

전라남도
수산유통가공과
061-286-6980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