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청 Logo
2016-02-05 11:25
서울시, 뉴딜일자리사업…청년·참여자 주도·경력형성 중심으로 재편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05일 -- 서울시가 올해 뉴딜일자리사업을 ▲청년중심·참여자주도형 ▲경력형성 ▲민간일자리 연계 성과평가 및 참여자 관리 강화 ▲참여기간 유연화 및 연중 신규 일자리 사업 발굴 등으로 재편한다고 5일(금) 밝혔다.

‘뉴딜일자리’는 시민에게 필요한 공공서비스를 발굴해 일자리로 발전시켜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제공하고, 참여기간 중 직무교육 등을 통해 종료 후에는 민간일자리에 취업할 수 있도록 돕는 공공일자리로 올 한해 1,700여개를 제공한다.

먼저 전체적으로 뉴딜일자리사업을 청년중심(18세~39세)으로 재편하고, 사업자체도 청년들이 주도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일자리로 전환한다.

올해 46개 사업 중 35개가 청년대상이며, 나머지 9개 사업도 모집인원의 50%를 청년층에 의무적으로 할당했다. 청년주도사업을 살펴보면, 공원을 방문하는 시민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와 공익활동을 전개하는 ‘공원관리프로젝트사업’을 신설하고, 기존에 실시했던 ‘전통시장매니저’ 등 6개 사업을 청년주도형 팀기획방식으로 재설계했다.

둘째, 지속적인 사업구조조정과 재설계를 통해 뉴딜일자리를 경력형성사업 위주로 재편한다. 이를 위해 사업 목적 및 대상층 중복, 효과 등에 대한 현장 점검을 강화하고 사업별 직무설계에도 집중한다.

실제로 참여자들의 경력형성에 도움을 준다고 판단된 ‘실내공간정보구축 사업’, ‘시립미술관 전시 큐레이터’ 등에 대해서는 지난해 11월초 미리 승인해 조기착수가 가능토록 했고, ‘주거복지상담사’, ‘서울시 예술단 연수단원’ 등 당장 참여자의 경력으로 인정될 만한 신규 사업도 다수 추가했다.

’15년 사업 중 ‘어린이놀이시설 안전관리원’, ‘도시텃밭 관리인력 지원’ 등 참여자 경력형성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된 사업은 폐지했다.

또한 올해부터는 사업선정 단계부터 기업과 MOU 체결여부, 민간일자리 수요 파악여부 등을 사전에 심사해 승인하고, 사업 추진 중에는 일정기간을 민간협력사업장에서 일하도록 해 실질적으로 원하는 경력을 쌓도록 돕는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사업 참여 중은 물론 종료 후에도 서울 일자리플러스센터에서 참여자에 대한 상담을 실시해 적성에 맞는 일자리를 매칭해주고 교육이 필요한 경우에는 기술교육원·대학창조일자리센터와 협업·지원한다.

셋째, 민간일자리진입 촉진을 위한 성과평가 및 환류기능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올해부터는 사업종료 후 참여자의 취업률을 상세하게 추적 조사하고 취업이 뉴딜일자리 참여경험을 토대로 이루어진 것인지 여부 등을 통해 사업의 효과성을 평가한다.

또한 사업별 취업률 분석 및 사업성과 평가 결과를 다음해 사업선정시 반영하는 자체 환류기능도 강화해 일자리창출 우수사업은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미흡한 사업은 탈락시켜 양질의 사업만 유지 관리한다.

아울러 모집공고와 다르거나 직무역량 향상과 무관한 업무, 사업취지에 맞지 않는 단순노무 등에는 참여자를 배치하지 않는 등 세부 사업에 대한 모니터링도 지속적으로 실시한다.

참여자들이 부당한 대우를 받거나, 계약과 다르게 초과근무를 실시하는 경우 등이 없도록 각 사업별 담당공무원과 매니저가 일상적인 내부 점검을, 본부차원에서 정기적 외부 점검도 실시한다.

넷째, 참여자들의 경력형성과 사업특성상 계속적 참여가 필요한 경우, 참여기간을 기존처럼 11개월로 제한하지 않고 최대 23개월 또는 반복 참여도 허용한다.

그 외의 경우에 대해서는 인력관리시스템을 활용해 뉴딜일자리 사업에 대한 반복참여자를 확실히 가려내 사업 참여자들이 계속 재정지원 공공일자리 사업에 머무르는 일이 없도록 한다.

더불어 연중 예산을 수시로 확인, 뉴딜일자리 사업을 추가공모해 새로운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는 3월, 잔여사업예산 18억원에 대해 신규 사업공모를 실시, 청년주도 뉴딜일자리 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정진우 서울시 일자리정책과장은 “현재 실시 중인 사업 외에도 계속적으로 새로운 뉴딜일자리를 만들어 취업을 희망하는 젊은 구직자들이 일경험을 쌓도록 돕고, 이를 통해 안정적인 민간일자리에 취업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서울특별시
    일자리노동국 일자리정책과
    박기태
    02-2133-5468
서울특별시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서울특별시
일자리노동국 일자리정책과
박기태
02-2133-5468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정책/정부  지방자치단체  정책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