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 Logo
2016-02-05 13:22
금감원, 소규모 펀드 정리 활성화 및 신설 억제를 위한 모범규준 시행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05일 -- 금융위와 금감원이 ‘15.11.30일 발표한 ‘소규모 펀드 해소 방안’에 따라 지난 ‘16.1.6일 예고했던 ‘소규모 펀드 정리 활성화 및 신설 억제를 위한 모범규준’을 확정하여 5일부터 시행한다.

이는 소규모 펀드가 지닌 비효율성, 관리소홀 등으로 소규모 펀드가 투자자 신뢰를 저해하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함이다.

동 행정지도는 ‘금융규제 운영규정’절차에 따라 행정지도 예고 기간(‘16.1.6~’16.1.25, 20일) 중 제출된 업계의 의견 중 소규모 펀드 정리 방향의 기본 틀에서 벗어나지 않는 의견은 상당 부문 수용하여 확정하였다.

최근 국내외 증시 상황이 호의적이지 않았던 점 등을 감안하여 기 발표된 소규모 펀드 정리 계획 일정에서 1개월을 순차적으로 연장한다.

* (예고안) ‘16.2월 말부터 소규모 펀드 정리 실적 제출(2·5·8·11월) → (확정안) ‘16.3월 말부터 정리 실적 제출(3·6·9·12월)

최근 소규모 펀드 임의 해지에 따라, 손실이 확정되는 투자자들의 불만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소규모 펀드 해지 표준 절차를 마련하고, 임의해지 보다는 합병 및 모자 전환이 우선적으로 활용되도록 지도한다.

(해지 표준 절차) 2주 이상 유사 펀드로의 이동을 권유하고 1개월이 지난 후 해지

(합병·모자형 전환 우대) 분기별 소규모 펀드 정리실적 산정 시 합병·모자형 전환 절차를 개시한 펀드는 정리절차가 완료되지 않았더라도 소규모 펀드 수에서 제외(이행 여부는 사후 점검)

획일적 비율규제에 따른 불합리한 점을 감안하여 펀드 수가 많지 않은 소형사*의 경우 소규모펀드 비율을 충족하지 못하였더라도 신규 펀드를 출시할 수 있도록 허용하게 되었다.

* 공모추가형 펀드가 10개 이하이면서 소규모펀드 수가 5개 이하인 운용사

금융위·금감원은 펀드 산업 신뢰성 제고를 위하여 동 행정지도에 따라 소규모 펀드 감축 정책을 차질 없이 실시할 계획이다.

대표 펀드로의 자동 전환 약정 등을 활용하여 기존 소규모펀드 정리 뿐 만 아니라 신규로 소규모 펀드가 양산되는 것을 방지하고, 소규모 펀드 정리 과정에서 판매사와 운용사가 투자자에게 충실히 설명하고 소통하는 등 투자자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지도·감독할 예정이다.

특히, 소규모가 아닌 펀드에 비해 운용·판매 비용이 80.5% 높은 소규모펀드의 비효율성을 감안 할 때, 소규모펀드를 지속 보유하는 것은 투자자 입장에서 불리하다는 점을 적극 알려나갈 예정이다.

소규모펀드에 계속 가입하고 있는 것보다는 보다 규모가 있는 펀드로 갈아타는 것이 증시회복으로 손실이 회복되더라도 수익률 측면에서 우월하다.
  • 언론 연락처
  • 금융감독원
    자산운용감독실
    김봉한
    02-3145-6710
금융감독원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금융감독원
자산운용감독실
김봉한
02-3145-6710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금융  펀드/연금  정책/정부  정부  정책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