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청 Logo
2016-02-05 13:48
경북도, 도청이전신도시 건설사업 1단계 마무리
대구--(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05일 -- 경상북도가 원활한 도청 이전과 신도시 정주여건 마련을 위해 도청 이전 신도시 1단계 건설사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도청이전신도시 건설사업은 도청이전지원특별법에 따라 2027년까지 2조 2천억원을 들여 안동시 풍천면과 예천군 호명면 일대 10.966㎢에 인구 10만명(4만세대) 규모의 도청이전을 위해 신도시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3단계에 걸쳐 추진된다.

이번에 완료한 1단계는 4.6㎢부지에 인구 2만 5천명이 수용 가능한 행정타운과 유관기관용지, 주거용지, 상업시설용지 등을 선보였다.

사업추진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3개 공구로 나누어서 부지조성, 상·하수도시설, 공동구, 도시가스공급, 전기시설 사업 등을 추진 완료했다.

이와 더불어 본격 추진 중에 있는 2단계사업은 2015~2020년 도시활성화 단계로 3.56㎢부지에 주거와 상업시설, 종합병원, 복합환승센터, 테마파크, 호민지수변공원 등 신도시 형성을 위한 배후기능인 주거, 편익기능시설 등이 들어설 계획이다.

성공적인 2단계사업 추진을 위하여 제영향평가 및 실시계획 용역 중에 있으며, 특히 지난 10월 안동병원과 MOU를 체결하여 명품 신도시에 어울리는 국립메디컬 파크 건립 계획 중에 있어 이로 인한 일자리 창출 및 신도시 조기 활성화에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3단계사업은 2021~2027년 신도시 완성화단계로 2.8㎢부지에 산업시설, 특성화대학 등 도시자족시설이 갖춰져 총 10만명의 자족도시가 된다.

또한 신도시의 교통망 확충을 위하여 추진 중인 신도시 진입도로 중 안동방면 진입도로는 안동시 풍산읍 괴정리 국도34호선(경북바이오 산업단지 입구)에서 신도시 제1행정타운을 거쳐 풍천읍 가곡리 지방도 916호선과 연결되는 연장 5.0㎞, 4~6차로로 지난해 9월 완공하여 현재 원활하게 통행 중에 있다.

도청이전신도시는 신도청시대 개막을 앞두고 경북 북부권의 성장을 예고하고 있다. 안동·예천의 행정중심 복합형 자족도시건설로 전원형 생태도시, 지능형 물순환 수변도시, 첨단 IT기술을 응용한 스마트시티, 사회적 약자를 고려한 여성친화도시로 자리매김한다.

김상동 도청신도시본부장은 “차질 없는 도청이전을 위하여 도청이전신도시 1단계 건설 사업을 완료했고, 2단계 사업추진에도 총행정력을 동원하여 유관기관 이전 지원과 정주여건을 갖추어 한국적 이미지를 담은 녹색성장, 행정중심도시 건설에 혼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 언론 연락처
  • 경상북도청
    도청신도시본부 신도시조성과
    주무관 이현지
    054-880-4232
경상북도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경상북도청
도청신도시본부 신도시조성과
주무관 이현지
054-880-4232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