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경기도, 성실히 갚으면 이자까지 페이백…‘굿모닝론’ 추진

2016-02-11 09:49 | 경기도청

수원--(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11일 -- 경기도가 11일 금융소외계층에 1%대 초 저금리로 대출을 지원하는 ‘경기도 굿모닝론’을 확대 운용한다고 밝혔다.

경기도 굿모닝론은 금융기관 이용이 어려운 저소득·저신용 사업자와 창업희망자 등을 대상으로 무담보 소액대출을 지원하는 ‘경기도형 마이크로 크레딧 사업’으로 지난해 3월 도입됐다.

도는 올해 저소득, 저신용자를 비롯해 금융소외계층과 차상위계층 등으로 지원 대상을 확대하고, 지난해 72억 원보다 16억 원 늘어난 88억 원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3일 밝혔다.

특히 올해부터는 성실히 상환한 대출자를 대상으로 ‘페이백’ 제도를 도입한다. 이는 경기도 굿모닝론을 이용한 사람이 대출 전액을 상환하면 그간 부담한 정상 이자의 20%를 돌려주는 제도이다.

이와 함께 지난해 대출까지 20일 걸리던 기간도 5일로 대폭 단축하기로 했다.

경기도 굿모닝론 지원 대상은 사업장 또는 창업 희망지가 경기도이며 만 20세 이상인 저소득·저신용(최저생계비 170% 이하이면서 신용6등급 이하) 금융소외계층 또는 사회적 약자인 소상공인이다.

사회적약자 범위에는 실직 또는 은퇴한 50대 가장, 장애인, 다문화가정, 한부모가정, 다둥이가정, 북한이탈주민,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이 포함된다.

경기도는 경기신용보증재단, 농협은행과 업무협약을 통해 대출상품을 판매할 예정이며, 적용금리는 연 1.86% 고정금리이다. 창업자금은 3천만 원 이내, 3개월 거치 4년9개월 균등분할상환 조건이며, 경영자금은 2천만 원 이내, 비거치 5년 균등분할상환 조건이다.

굿모닝론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경기신용보증재단(031-259-7743,7763,7586)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경기도는 자금을 적기에 마련하지 못해 잠재력이 있는데도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이 많다며 경기도 굿모닝론이 의지와 열정, 잠재력이 있는 소상공인들의 성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출처: 경기도청
웹사이트: http://www.gg.go.kr

경기도청
경제정책과
이춘구
031-8030-2810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