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천국 Logo
2016-02-12 09:09
사내연애 동상이몽…남성 ‘추천’, 여성 ‘비추’
  • 사내연애 추천 이유 1위, ‘서로를 더 이해하게 돼’
    직급 높을수록 사내연애 추천하는 경향 있어
    공개연애 의향 ‘男’이 ‘女’보다 높아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12일 -- 평소 호감 있는 동료에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는 밸런타인데이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사내연애에 대한 남녀 간 상반된 입장 차가 확인돼 눈길을 끌고 있다.

취업검색엔진 잡서치(대표 최인녕 www.job.co.kr)가 전국 남녀 직장인 631명을 대상으로 ‘사내연애’에 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사내연애를 추천하느냐는 질문에 전체 50.4%가 ‘추천한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목할 부분은 성별 간 큰 견해 차를 보였다는 점이다. 남성 64.0%는 사내연애를 추천한다고 밝혔으나, 여성의 경우 추천한다는 비율이 38.6%에 그쳐 오히려 ‘사내연애를 추천하지 않는다’(61.4%)는 응답자가 더 많았다.

직급별로 살펴보면 사내연애를 추천한다는 비율은 ‘관리자급’에서 74.4%에 달해 특히 두드러졌고, 그 뒤로 ‘과장급’(60.5%), ‘대리급’(49.1%), ‘사원급’(47.4%) 순으로 높은 직급일수록 사내연애를 추천하는 경향을 보였다.

사내연애를 추천하는 이유 1위로는 41.8%로 ‘같은 업종이어서 서로를 더 이해하게 된다’가 꼽혔으며, 이어 ▲‘틈틈이 볼 수 있어 데이트 시간이 늘어난다’(21.7%), ▲‘업무 시 소소하게 많은 도움을 받는다’(17.5%), ▲‘업무적인 부분까지 대화 소재가 더 늘어난다’(13.1%), ▲‘스케줄 파악이 가능해 오해소지가 줄어든다’(5.8%) 등이 있었다.

반면 사내연애를 추천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들은 가장 큰 이유로 ‘중간에 헤어질 시 보기 껄끄럽다’(44.0%)를 꼽았으며, ‘남성’(40.4%)보다 ‘여성’(46.7%) 응답률이 높았다. 이는 앞서 사내연애를 선호하지 않는 여성 비율이 남성보다 크게 두드러진 점을 살펴봤을 때, 이별 후 직장생활에 대한 여성들의 부담감이 남성에 비해 상당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밖에 사내연애를 추천하지 않는 이유로는 ▲‘주변 시선과 관심이 부담된다’(17.6%), ▲‘사내에서 보이기 싫은 모습까지 보여주게 된다’(16.6%), ▲‘계속 신경쓰여 업무 집중을 흐린다’(15.5%), ▲‘업무적인 부분까지 말다툼 소재가 늘어난다’(6.3%) 순이었다.

한편, 만약 사내연애를 하게 된다면 공개의향이 어떻게 되느냐는 질문에 과반수가 ‘물어보지 않는 이상 알리지 않는다’(53.1%)고 답했으며, 이어 35.8%를 차지한 ‘절대 비밀로 하겠다’까지 총 88.9%가 비밀연애를 선호하는 것으로 파악돼 시선을 끌었다.

이에 비해 ‘떳떳이 공개하겠다’는 응답은 11.1%에 불과했으며, 이 역시 ‘남성’(14.7%)이 ‘여성’(8.0%)보다 2배가량 많은 것으로 집계돼 공개연애에 대한 의견차도 확인됐다.
  • 언론 연락처
  • 아르바이트천국
    마케팅팀
    이범성
    02-3479-8981
    Email 보내기
알바천국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아르바이트천국
마케팅팀
이범성
02-3479-8981
Email 보내기

사내연애 추천 의향 (사진제공: 알바천국)
사내연애 추천 의향
(사진제공: 알바천국)
300x146
480x234
598x291
  • 사내연애 추천 의향 (사진제공: 알바천국)
  • 사내연애 추천 이유 (사진제공: 알바천국)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노동  라이프 스타일  결혼/연애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