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셜미디어진흥원 Logo
2016-02-12 11:00
SNS선거전략연구소, 20대 총선 예비후보 SNS이용현황 분석결과 ‘페이스북 주로 이용’
  • 20대 총선 예비후보들이 주로 이용하는 SNS 채널 은
    페이스북(55.5%)=블로그(55.4%)>트위터(37.5%)>홈페이지>인스타그램 순
    평균 SNS 채널 운용 수 : 1.8개, 3명 중 1명(33.2%)은 전혀 사용하지 않아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12일 -- 20대 총선이 본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예비후보들이 표심을 얻기 위해 가장 많이 사용하는 SNS 채널은 ‘페이스북’(55.5%)과 ‘블로그’(55.4%)로 나타났다.

그밖에 ‘트위터’(37.5%), ‘홈페이지’(24.4%) 등도 비교적 많이 활용했으나 3명 중 1명(33.2%)은 SNS 채널을 전혀 사용하지 않았다.

이같은 결과는 한국소셜미디어진흥원 SNS선거전략연구소(www.snsnec.modoo.at)가 중앙선관위에 등록한 예비후보 1,196명(2016년 1월 30일 기준)의 SNS 채널 현황 분석을 통해 드러났다.

한편 예비후보들이 이용하는 SNS 채널은 연령대에 따라 차이를 보였는데, 40세 미만의 예비후보들은 다른 연령층에 비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많이 사용했으며 40대와 50대 예비후보들은 블로그를 상대적으로 많이 이용했다. 60대 이상의 예비후보들은 홈페이지 이용비율이 더 높았다.

20대 총선 예비후보들이 가장 많이 활용하고 있는 페이스북 커버사진의 메시지 컨셉을 분석한 결과, 유권자와의 소통이나 교감보다는 후보 자신을 일방적으로 홍보하는 컨셉이 주를 이루었다.

가장 자주 등장하는 메시지 컨셉은 ‘출마지역의 공약’에 관한 메시지로 페이스북 이용자의 21.3%가 이 컨셉을 사용했다. 그 뒤를 이어 ‘지역주민과의 교감’ 17.6%, ‘후보의 정치적 입장과 철학’ 16.2%, ‘공식적인 정치활동과 경력’ 12.4%, ‘유력 정치인과의 관계 부각’ 7.5% 등으로 나타났다.

페이스북 커버사진의 메시지 컨셉을 예비후보들의 연령대에 따라 구분해 본 결과, 40세 미만의 젊은 예비후보들은 ‘유력 정치인과의 관계’(23.1%), ‘정치적 입장과 철학’(42.3%)을 강조하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반면에 40대 예비후보들은 ‘개인적 특성과 이력’을 강조하는 비율(18.5%)이 높았고 60대 이상의 예비후보들은 ‘공식적인 정치활동과 경력’(13.9%), ‘지역 공약’(24.3%), ‘지역 주민과의 교감’(20.8%)을 강조하는 비율이 높은 편이었다.

20대 총선 예비후보들의 페이스북 친구 수는 적게는 5명에서 최대 5,000명까지 분포했으며 평균 친구 수는 558명이었다. 예비후보들의 페이스북 게시물에 대한 평균 인터렉션은 ‘좋아요’가 49.6개, ‘공유’가 1.7개, ‘댓글’이 3.6개로 나타나 적극적인 반응을 이끌어내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의 결과를 종합하면 20대 총선 예비후보들은 외형상 SNS 채널을 활발하게 운용하고 있지만 SNS의 기본 속성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두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총선 상황에서 유권자들의 지지와 공감을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그에 걸맞는 콘테츠와 이미지 요소가 필요하지만 후보의 일방적인 홍보 메시지들이 주를 이루고 있는 점이 대표적인 예라 할 수 있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최재용 소장은 “SNS는 일방적인 홍보수단이 아니다”라며 “유권자가 공감할 수 있는 콘텐츠를 SNS에 올려서 잔잔한 감동을 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분석결과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곧 출간될 ‘ SNS선거전략 ’에 수록될 예정이다.

한국소셜미디어진흥원 소개
한국소셜미디어진흥원은 소셜미디어 강국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블로그, 카페,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구글, 포스퀘어 등 소셜미디어를 연구하고 신문, 잡지, 방송에 소셜미디어관련 현안 문제를 기고하며 전국민을 대상으로 소셜미디어교육을 하고 있다. 소셜미디어진흥관련 연구 및 세미나 소셜미디어 교육과정 운영(강사 및 마케터) 정부기관 및 기업대상 소셜미디어교육, 소셜미디어진흥관련 출판물 발간 등을 주 업무로 하고 있다. SNS선거전략연구소는 유권자와의 주요한 소통수단이 된 SNS를 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해 어떻게 전략적으로 활용해야 할지 연구 하고 분석하여 결과를 보도자료와 서적으로 발표하고 있다.
  • 언론 연락처
  • 한국소셜미디어진흥원
    SNS선거전략연구소
    최재용 소장
    02-553-8617
    Email 보내기
한국소셜미디어진흥원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한국소셜미디어진흥원
SNS선거전략연구소
최재용 소장
02-553-8617
Email 보내기

한국소셜미디어진흥원 SNS선거전략연구소가 중앙선관위에 등록한 예비후보 1,196명(2016년 1월 30일 기준)의 SNS 채널 현황 분석을 발표했다 (사진제공: 한국소셜미디어진흥원)
한국소셜미디어진흥원 SNS선거전략연구소가 중앙선관위에 등록한 예비후보 1,196명(2016년 1월 30일 기준)의 SNS 채널 현황 분석을 발표했다
(사진제공: 한국소셜미디어진흥원)
212x300
339x480
992x1403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미디어  SNS/웹사이트  정책/정부  선거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