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국토부, 지카바이러스 방역 및 출입국 안전 위해 새누리당 현장 당정간담회 개최

2016-02-12 13:08
국토교통부 제공

세종--(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12일 -- 국토부가 최근 국제적인 지카 바이러스 감염 확산 및 잇따른 공항 밀입국 사건과 관련하여 12일 11시부터 인천국제공항에서 새누리당 현장 당정간담회를 열었다.

새누리당에서는 김무성 대표최고위원과 김정훈 정책위의장, 이한성 법제사법 정조위원장, 김성태 예결 정조위원장, 이철우 정보 정조위원장, 안상수 인천시당위원장, 박성호 국토교통위 위원, 박윤옥 보건복지위 위원 등이, 정부에서는 국토교통부 제2차관, 법무부 차관, 질병관리본부장 등이 참석하여 지카 바이러스의 감염병 방역, 출입국 강화방안, 테러방지 등 공항 안전강화 방안을 논의하였다

이 자리에서 최정호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항공보안은 우리나라가 세계적으로 안전성을 인정받고 있으나, 최근 공항에서 발생한 여러 사건들로 인해 항공보안에 대한 관심과 우려가 높은 만큼 외부전문가를 포함, 관계기관 합동으로 공항 정밀진단을 실시 중에 있으며 근본적인 공항 보안강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여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밀입국 사건(‘16.1.21) 이후 경비·보안 강화를 위해 보안검색장 문 이중잠금 조치, 경비·순찰 강화, 상황실 CCTV 모니터링 강화 등은 즉시 조치를 하였다고 설명하였다.

또한 인천공항의 CCTV를 최첨단 고화질 CCTV로 교체하고 지능형 영상감시시스템을 도입하여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상황실과 현장 경비인력을 확충하는 등 경비보안시스템 보강에 중점을 두고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항공보안과
박종표 사무관
044-201-4233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거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를 발표할 생각이세요?

뉴스와이어는 국내 최강의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입니다.

무료 가입하기

서비스 개요

회원이세요?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