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소비자연맹 Logo
2016-02-12 14:51
금소연 “금융사 퇴직연금 수익율, 3.19%로 물가상승률 겨우 넘겨…5년 평균 수익율, 하나금융투자 3.8% 가장 높아”
  • 비용은 현대라이프(연0.2%)가장 적고 매트라이프(1.25%)가장 많이 공제해
    수익률은 하나금융투자(5년 3.8%)와 미래증권(7년 4.77%)이 가장 좋아
    수협(5년 2.68%), 산업(7년 3.02%), 광주은행(원금비보장 5년, 0.81%) 최하위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12일 -- 금융소비자연맹(상임대표 조연행, www.kfco.org, 이하 금소연)이 2015년 전체 금융사의 퇴직연금 수익률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연평균 3.19%(5년)를 기록해 물가상승률 1.90%(5년 평균)를 겨우 넘겼고 금융업권별로 수익률은 증권>손보>생보>은행 순으로 상품 유형별로는 확정기여형(DC)>확정급여형(DB)>개인형 퇴직연금(IRP) 순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고 발표했다.

금소연이 12개 생보사, 6개 손보사, 14개 은행, 13개 증권사 근로복지공단 등 46개 퇴직연금 수탁회사의 수익률을 조사한 결과 전체 5년 연평균 수익률은 3.19%, 7년 평균은 3.39%로 나타났다.

이중 5년 연평균 수익률은 확정기여형(DC) 3.38%, 확정급여형(DB) 3.23%, 개인형 퇴직연금(IRP) 2.96%순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퇴직연금의 가입자 평균 부담금액은 연간 적립금의 0.43%를 공제하고 있다. 가장 많은 금액을 공제하는 회사는 매트라이프생명이 연간 적립금의 1.25%로 가장 많이 공제하고 현대라이프가 0.20%로 가장 적게 공제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수익률은 하나금융투자가 5년 평균 3.80%로 가장 높았고 7년 평균은 미래증권이 4.77%로 가장 높았다. 원리금 보장형 상품에서도 하나금융투자가 5년 3.87%, 7년 4.67%로 가장 높았다. 반면 수협은행은 5년 2.68%, 산업은행은 2.96%로 최하위 수익률을 기록했다.

원리금 비보장형 퇴직연금에서도 하나금융투자가 5년평균 4.24%로 가장 높았고 7년형은 교보생명이 11.89%로 가장 높았다. 반면 광주은행은 5년 평균 0.81% 로 마이너스를 겨우 면했다.

퇴직연금의 업권별 수익률은 증권업계가 5년 평균 3.38%, 7년 평균 3.79%로 가장 높았고 손보업계가 5년 3.22%, 7년 3.33%, 생보업계가 5년 3.17%, 은행이 5년 3.02% 순으로 낮았다.

금융소비자연맹 강형구 금융국장은 “저금리로 퇴직연금 수익률이 크게 하락하고 있어 수수료 부담이 커지고 금융권별, 상품종류별로 수익율 차이가 많이 나므로 노사 모두 퇴직연금 운용상황에 대해 관심을 가져야 하며 수탁사를 선택하거나 변경에 신중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소비자연맹 소개
금융소비자연맹은 공정한 금융시스템의 확보와 정당한 소비자권리를 찾기 위해 활동하는 비영리 민간 금융전문 소비자단체이다.
  • 언론 연락처
  • (사)금융소비자연맹
    정책개발팀장
    이기욱
    02-737-0940
    Email 보내기
금융소비자연맹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사)금융소비자연맹
정책개발팀장
이기욱
02-737-0940
Email 보내기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금융  보험  정책/정부  비영리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