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Logo
2016-02-14 09:00
SK텔레콤, MWC 심장에서 차세대플랫폼으로 이동통신 변화 선도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14일 --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오는 22일부터 나흘간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 ; 이하 MWC) 2016’에서 전세계 ICT 대표 기업이 위치한 제3전시홀(메인홀)의 중심부로 자리를 옮겨 전시에 참가한다.

SK텔레콤은 주최 측인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으로부터 신성장 사업모델 제시, 5G선도 등 그 동안의 ICT산업발전 공로를 인정받아 제3전시홀의 중앙으로 전시관 위치 조정을 제안 받고 부스를 이동하게 됐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그 동안 제3전시홀의 북쪽 코너에 기업관을 운영했었다.

국내 통신사 중 유일하게 7년 연속 단독 전시관을 운영하고 있는 SK텔레콤은 604㎡ 규모의 전시관에서 ‘플랫폼으로 뛰어들다(Dive into the Platform)’를 주제로 차세대 플랫폼 서비스로 이뤄진 미래 생활상을 강렬하게 전달할 계획이다.

◇새로운 가능성의 ‘플랫폼’ 바다 속으로 항해 시작

SK텔레콤은 네트워크 기술 위주로 전시 공간을 구성하는 타 이통사와 달리, 강력한 통신 인프라를 기반으로 생활 · 사회 · 산업의 가치를 높이는 ‘차세대 플랫폼’을 전면에 내세우며, 전시 공간 대부분을 미래 사업과 플랫폼 서비스로 구성하는 파격적인 전략을 세웠다.

주요 전시품목으로는 ▲초소형 빔프로젝터 ‘스마트빔’ 차기작 ▲키즈 · 펫 서비스 등 생활가치플랫폼 ▲8K UHD 전송 기술, 초고화질 생중계 솔루션 등 차세대 미디어플랫폼 ▲진화한 IoT플랫폼과 스마트홈 ▲5G 핵심 기술 등이 있다.

SK텔레콤은 MWC2016에 앞서 이번에 전시되는 차세대 플랫폼 서비스 대부분을 해외 사업자와 즉시 협력이 가능한 글로벌 모델로 업그레이드 하고, 2천여 개 기업을 초청하는 등 MWC를 해외 시장 개척 교두보로 활용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아울러 SK텔레콤이 MWC 전시에서 선보이는 ▲360도 어느 위치에서도 입체 영상을 볼 수 있는 ‘홀로그램 실감 통신’과 ▲조리대 위에 접시나 재료를 올려두면 요리법이 제공되는 ‘매직 테이블’ 등 미래 영화에나 나올 법한 기술도 관람객들의 큰 흥미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

SK텔레콤은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입주 기업, SK텔레콤의 창업 지원을 받은 스타트업 등 총 4개社와 동반전시를 통해 해당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20Gbps’급 5G기술 세계 최초 시연 예정…5G실생활 적용 사례도 전시

지난해 7.55 Gbps급 5G기반 기술과 재난 로봇을 선보여 큰 관심을 모았던 SK텔레콤은 올해 MWC에서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정의한 5G 최소 충족 사항인 ‘20Gbps’ 속도를 세계 최초로 돌파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5G속도 ‘20Gbps’ 돌파는 세계 최초로 도전하는 어려운 과제인 만큼 SK텔레콤은 MWC 개막 전까지 5G 테스트에 매진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의 5G속도20Gbps 돌파 시연은 MWC개막일인 오는 22일 SK텔레콤 전시관에서 이뤄진다.

SK텔레콤은 LTE보다 약 250배 이상 빠른 5G 시대가 도래하면, 가상현실, 홀로그램 등 실감형 멀티미디어 서비스 전송이나 자율주행 차량간 원활한 소통이 가능해지는 등 고객 경험 혁신의 시대가 앞당겨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동현 사장 등 주요 임원, 세계 주요 기업과 플랫폼 협력 방안 모색

SK텔레콤 장동현 사장은 MWC 개막 전날인 21일 바르셀로나 현지에서 열리는 GSMA 이사회에 참석해, 통신 업계 현안을 논의하고 ICT산업 발전을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아울러 장 사장은 MWC 기간 주요 글로벌 ICT기업 경영진을 직접 만나며, 차세대 플랫폼 영역에서 다각도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CTO)은 22일과 23일 양일에 걸쳐 열리는 5G 컨퍼런스(5G : Creating Value for Consumer/Industry)에 각각 참가해 SK텔레콤의 5G 비전 및 로드맵, 5G가 창출할 고객 및 산업적 가치에 대한 발표하고, 노키아, 에릭슨, 텔스트라(Telstra) 등 글로벌 ICT기업들의 CTO와 함께 5G협력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SK텔레콤 주지원 상품마케팅본부장은 22일, ‘고객 분석을 통한 혁신 마케팅(Operator Consumer Analytics)’을 주제로 생활가치플랫폼 및 로열티 마케팅 사례를 발표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MWC를 기회로 사업 협력도 활발하게 펼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MWC에서 500여 건의 크고 작은 비즈니스 회의를 가져왔는데, 사전 방문 예약 등을 고려할 때 올해 비즈니스 회의가 지난해 대비 약 20~30%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올해 MWC가 열리는 ‘피라 그란 비아(Fira Gran Via)’는 총 9개의 전시홀로 구성돼 있으며, SK텔레콤 전시관이 위치한 제3전시홀은 차이나모바일(China Mobile), 도이치텔레콤(Deutsche Telekom), 텔레포니카(Telefonica) 등 글로벌 이동통신사와 삼성전자, LG전자, 퀄컴(Qualcomm), 인텔(Intel), 시스코(Cisco) 등 글로벌 주요 ICT 기업이 전시 공간을 마련한 핵심 전시장이다.

올해 MWC는 ‘모바일은 모든 것이다(Mobile is Everything)’를 주제로, 전 세계 2천 5백여 기업이 전시 및 컨퍼런스에 참여해 역대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 언론 연락처
  • SK텔레콤
    홍보실
    02-6100-3814
SK텔레콤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SK텔레콤
홍보실
02-6100-3814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기술/IT  통신  전시/출품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