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CE신용평가 Logo
2016-02-16 08:16
NICE신용평가, ‘LS네트웍스 장·단기신용등급의 하향검토 등급감시대상 등재’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16일 -- NICE신용평가는 2016년 2월 15일 ㈜LS네트웍스(이하 ‘회사)의 장·단기신용등급을 A와 A2로 유지하되 하향검토(↓) 등급감시대상에 등재하였다. 이는 아래와 같은 사항을 감안한 것이다.

2016년 2월 5일 발표된 연결재무제표 기준 잠정 영업실적 공시에 따르면 회사는 2015년 연간 -684억원의 영업적자와 -758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하였다. 이는 내수경기 침체에 따른 사업 부진, 아웃도어사업 중단 등에 따른 재고자산 관련 손실, 유통사업 중 글로벌상사부문 관련 채권 대손충당금 계상, 매각 및 매각예정 유형자산 관련 손실에 따른 것이다.

회사의 매출은 유통사업의 확장을 통해 성장해 왔지만 유통사업이 상당한 영업적자를 지속하는 가운데 기존 주력사업인 브랜드사업도 경쟁력이 약화되면서 이익창출력이 축소되고 있다. 이로 인해 재무부담이 높아지고 있으며, 이러한 추세가 계속될 경우 재무위험이 추가적으로 상승할 수 있다. 브랜드사업은 2015년 들어 적자 전환되었으며 실적 부진이 점차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유통사업은 2015년 말 400억원 규모의 매출채권 대손충당금을 영업비용으로 계상하면서 영업손실이 대폭 확대된 것으로 파악된다. 금번 대규모 영업손실은 일시적인 성격으로 볼 수 있지만 거시경제의 불안정성을 고려할 때 실적 개선의 여지가 크지 않으며 추가적인 대손 발생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편 차입금 확대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인 이베스트투자증권에 대한 투자는 외견상 재무안정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으나, 지분가치가 실질적인 재무안정성을 지지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다만 최근 지분가치가 하락하면서 재무부담 완화 효과가 약화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이를 고려할 때 브랜드 및 유통 사업의 실적 추이와 이베스트투자증권의 지분 가치를 감안한 전반적인 재무안정성 수준에 대한 점검이 필요한 것으로 판단되며, 이에 NICE신용평가는 회사의 장·단기신용등급을 하향검토(↓) 등급감시대상에 등재하였다.

NICE신용평가는 향후 사업적인 측면에서 브랜드와 유통 사업의 실적 저하 지속 가능성과 재무적인 측면에서 이베스트투자증권의 가치 변동 수준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할 예정이며, 두 요소가 재무안정성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하여 향후 등급결정에 반영할 계획이다.

NICE신용평가 소개
NICE신용평가는 1986년 9월 한국신용정보로 설립된 이래 국내 금융 및 자본시장에서 가장 신뢰받고 영향력 있는 신용평가사로 새롭게 도약하고 있다. 현재 일반기업 및 금융회사 신용평가, SF신용평가, 사업성평가, 가치평가, 정부신용평가 등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 언론 연락처
  • NICE신용평가
    투자자서비스실
    이경중 수석
    02-2014-6318
    Email 보내기
NICE신용평가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NICE신용평가
투자자서비스실
이경중 수석
02-2014-6318
Email 보내기

NICE신용평가는 2016년 2월 15일 ㈜LS네트웍스의 장·단기신용등급을 A와 A2로 유지하되 하향검토(↓) 등급감시대상에 등재하였다 (사진제공: NICE신용평가)
NICE신용평가는 2016년 2월 15일 ㈜LS네트웍스의 장·단기신용등급을 A와 A2로 유지하되 하향검토(↓) 등급감시대상에 등재하였다
(사진제공: NICE신용평가)
300x64
480x102
925x196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경제  경제동향/정책  금융  자산관리  조사연구  서울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