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Logo
2016-02-16 10:26
두산중공업, 수주 호조 힘입어 올해 매출·영업이익 상승세 전환 예상
창원--(뉴스와이어) 2016년 02월 16일 -- 두산중공업(대표이사 부회장 박지원)은 16일, 최근 수주 호조에 힘입어 올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본격적인 상승세로 전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 6.8조 원보다 10% 가까이 늘어난 7.4조원, 영업이익은 지난 해 2,610억 원 대비 78.7% 급증한 4,670억 원(두산중공업 및 해외자회사 실적 포함)으로 예상된다.

두산중공업은 2012~2013년 저가수주 지양에 따른 수주금액 감소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감소했지만, 2013년을 저점으로 3년째 수주 잔고가 꾸준히 늘고 있어 매출이 본격 반영되는 올해부터 눈에 띄는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13년 5.8조원, ‘14년 7.8조원, ‘15년 8.6조원을 수주해 지난해 말 기준 약 18조원의 수주잔고를 확보하고 있다.

아울러, 수주목표도 지난해 8.6 조원보다 약 30% 늘어난 11.4조원으로 전망하고 있음. 지난 해 연말 수주가 예상되던 일부 프로젝트들이 올해로 이월된 데다, 올해 신규 원전 프로젝트와 아프리카, 이란 등 신규 시장 수주 전망이 밝기 때문이다.

지난 10일 3,500억원 규모의 인도 바르(Barh) 1 화력발전 프로젝트를 수주한 데 이어 지난해 11월 터키에서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1조원 규모 압신-엘비스탄 A 화력발전 성능개선 프로젝트도 올해 수주를 앞두고 있다. 여기에다 지난 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강원 삼척 포스파워화력 발전 1000MW 보일러 및 터빈 등 주기기도 올해 수주가 예정돼 있다. 이밖에 플랜트 성능개선, 유지보수 등 해마다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기본 수주 물량 약 3~4조원을 더하면 올해 수주 목표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두산중공업은 세계 경제의 저성장 기조에도 불구하고 인도와 베트남 등 개도국 중심으로 신규 발전소 발주는 지속될 것으로 판단하고 지역별 차별화 전략을 추진해 지난해에 이어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갈 계획임. 신규 발전시장 규모는 향후 10년간 매년 187GW의 증가가 예상되며, 2025년의 발전 설비 용량은 8,183GW로 현재보다 30% 증가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美 에너지연구기관, IHS CERA 2014) 특히, 37년 만에 문호를 개방하는 이란 시장도 큰 호재이다. 원유 매장량 세계 4위, 가스 매장량 세계 1위, 인구 8천만명의 새로운 시장인 이란은 올해에만 약 1,400억 달러에서 1,500억 달러 정도의 SOC 발주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두산중공업은 세계적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발전과 Water 사업 위주로 이란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 언론 연락처
  • 두산중공업
    02-3398-1089
두산중공업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언론 매체와 블로그는 보도를 목적으로 이 보도자료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등록 안내
언론 연락처

두산중공업
02-3398-1089

이 보도자료 관련 분야

산업  기계/플랜트  중전기  수주  부산/울산/경남

관심 분야 보도자료 구독 방법

가입하면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마이 뉴스와 이메일로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RSS로도 가능합니다.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안내

뉴스와이어는 4천여개 언론매체에서 일하는 1만7천여명의 기자에 보도자료를 배포해 언론이 보도할 수 있게 합니다.

해외 보도자료 배포 안내
비즈니스와이어와 제휴해 해외 언론에 보도자료를 배포합니다.